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동학개미들의 주식 열풍

신풍제약 들고 있는 동학개미 어쩌나...악재 겹치는 신풍제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9월 주가 21만4000원이 3만6450원으로
신약 성공 가능성 낮고 경찰 압수수색 등 악재만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신풍제약 공장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 때 주가가 20만원이 넘었던 신풍제약 주식을 들고 있는 동학개미들이 망연자실하고 있다. 신풍제약 주가가 연일 폭락하며 3만원대까지 떨어지면서다. 신풍제약은 먹는 코로나 치료제의 낮은 성공 가능성과 경찰의 압수수색까지 받으면서 악재가 겹치고 있다.

오늘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풍제약은 전날 유가증권시장에서 19.36%(8750원) 급락한 3만64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어제 주가 폭락은 경찰이 250억원 규모의 비자금 조성 혐의로 압수수색에 들어간 여파다.

신풍제약은 먹는 코로나 치료제 '피라맥스'를 개발한다는 소식에 지난해 9월 주가가 21만4000원까지 올랐다. 그러나 임상2상 유효성 입증에 실패하고 비자금 조성 의혹까지 불거지면서 계속 급락세다.

신풍제약은 피라맥스의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임상3상을 진행 중이지만 의구심은 커지고 있다. 그동안의 진행 과정을 비춰봤을 때 향후 성공 가능성도 의문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와 관련, 신풍제약 공시를 통해 "임상시험 및 품목허가 과정에서 기대에 상응하지 못하는 결과가 나올 수 있으며 상업화 계획을 변경하거나 포기할 수 있는 가능성도 상존한다"고 밝혔다.

시장에서는 상장폐지 가능성에 대한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한국거래소는 신풍제약을 상장폐지 실질심사 검토 대상에 올리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신풍제약이 2000년대 중반부터 10여년간 의약품 원료사와 허위로 거래하고 원료 단가를 부풀리는 방식 등을 통해 250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조성했다고 보고 어제 24일 신풍제약 본사와 공장을 5시간 넘게 압수수색했다.

신풍제약은 이와 관련, "관련 기관의 조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며, 향후 진행상황 및 확정사실 등이 발생할 경우 관련사항을 공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신풍제약. /사진=뉴스1


#경찰 #압수수색 #신풍제약 #피라맥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