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광명8구역 1396호 공급…뉴타운 해제구역 개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광명시 광명동 뉴타운해제구역의 8구역 구역도. 사진제공=광명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광명=강근주 기자】 광명시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는 ‘3080+민간제안 통합공모’에 광명동 뉴타운해제지역의 ‘광명8구역’이 주택공급 신규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통합공모에 신청한 70개 구역을 대상으로 지정요건, 공공성 및 실현 가능성, 사업성 검토, 지자체 협의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광명8구역을 비롯해 최종 후보지 총 17개 구역을 선정, 발표했다.

3080+주택공급은 지난 2·4 부동산대책 핵심 사업으로 공공주택특별법을 근거로 3년 한시적으로 시행되며, 노후도 완화 등 도시-건축 규제완화 및 빠른 속도 사업추진, 낮은 분담금으로 높은 사업성이 예상된다. 이번 국토교통부 통합공모에서 다른 사업방식에 비해 가장 많은 34개 구역이 신청하는 등 주민 관심도가 매우 높은 사업이다.

광명시는 광명8구역에 총 1396호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토지주 우선공급을 제외한 주택물량이 공급될 예정으로 뉴타운해제지역 저층노후주거지의 주거환경 등 지역 내 주거복지가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파이낸셜뉴스

광명시 광명동 뉴타운해제구역의 8구역 조감도. 사진제공=광명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명시는 지난 7월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광명7구역의 빠른 사업 추진을 위해 경기주택도시공사(GH)와 협력해 11월에는 주민설명회를 열고 올해 말까지 예정지구를 지정할 계획이다. 광명8구역 또한 주민과 긴밀한 협력으로 빠른 속도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동 뉴타운 해제지역의 광명7구역에 이어 광명8구역이 새로운 도시 조성에 한 발 나아가는 기회가 주어졌다”며 “우리 시 역량을 최대한 반영할 뿐만 아니라 최대한 국토부-경기도 협력을 이끌어내 주민 입장에서 폭넓게 고민하며 최선을 다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