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전두환과 노태우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과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광주시교육청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광주시교육청 제공장휘국 광주시교육감은 28일 성명을 내고 노태우 전 대통령에 대한 국가장 예우와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장 교육감은 "노태우 대통령이 오랜 지병과 싸우다가 89세를 일기로 돌아가셨는데, 한 사람의 죽음에는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도 "1980년 5월 학살의 책임자 중 한 명이었고 단 한 번도 광주의 아픔에 대해 사과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장 교육감은 "40년이 넘게 지난 지금도 광주는 웁니다. 쿠데타의 2인자였고, 충분히 반성할 시간이 많았지만 하지 않았다"며 "광주는 노태우 전 대통령의 국가장의 예우도, 국립묘지 안장도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