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리커창 면전서 “中, 평화 위협”… 대만은 美 거들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갈등의 골 깊어지는 G2

바이든, 동아시아정상회의 참석

中총리 향해 “대만과 단단한 약속

中 강압적 행동 깊이 우려” 압박

차이잉원, CNN 인터뷰서 지원 촉구

中, 대만해협 등서 무력시위 지속

냉전시대 군비경쟁 재현 가능성

세계일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리커창 중국 총리가 참석한 회의에서 대만 등 문제를 거론하며 “중국이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직설적으로 비판했다. 바이든 정부 들어 열린 미·중 간 회담에서 중국의 강성 발언 등이 부각됐는데, 이번엔 미국이 중국을 향해 날을 세운 셈이다. 리 총리는 미국의 남중국해 개입을 견제하는 목소리를 내는 데 그쳤다. 미국과 중국의 대만 문제 등에 대한 갈등이 깊어지면서 중국이 잇달아 무력시위를 벌여 대만해협의 긴장도 날로 고조되고 있다.

27일(현지 시간) 로이터, AFP 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열린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리 총리를 향해 “미국이 대만에 ‘바위처럼 단단한’ 약속을 했다”며 “우리는 대만해협에 걸쳐 중국의 강압적 행동을 깊이 우려한다”고 말했다. 미국 대통령이 중국 고위직 앞에서 직접적으로 대만 편을 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 신장과 티베트의 인권, 홍콩 주민의 권리를 위해 목소리를 높이겠다며 인권 문제도 함께 언급했다.

반면 리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보다 앞서 발언하면서 미국을 직접 거론하지 않은 채 남중국해 갈등 관련해 “남중국해 정세는 전반적인 안정을 유지해왔고 ‘항해와 상공 비행의 자유’에 문제가 생긴 적도 없다. 지역 국가들의 노력은 존중돼야 한다”고 ‘당사국 주의’를 강조하며 미국의 개입을 견제했다. 미국은 중국과 베트남, 필리핀 등이 도서 영유권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에 군함을 파견하는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펴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도 미국을 거들고 나섰다. 차이 총통은 미국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으로부터 위협은 매일 커지고 있지만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독재정권이 팽창할 때 민주주의 국가들이 단결해 맞서야 한다. 대만이 최전선에 있다”고 한국, 일본, 호주 등의 지원을 촉구했다.

대만 문제를 놓고 미·중의 갈등 수위가 높아지자, 중국은 대만에 대한 물리적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세계일보

리커창 중국 총리. 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지난 26일 중국군 군용기 7대가 대만 서남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가 되돌아갔다. 이날 동원된 군용기 중 ‘중국판 아파치’로 불리는 WZ(우즈)-10 공격헬기는 대만 상륙작전을 공중에서 지원할 수 있다. 공격헬기가 훈련한 사실이 기록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은 올 들어 약 680대의 군용기가 대만 서남부 ADIZ에 진입하면서 실전 훈련에 나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후시진 총편집인은 최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차이잉원 정권은 문제의 무력 해결이 불가피해지게 되면 감히 싸우지 못하고 갑작스럽게 항복할 것”이라고 중국의 무력통일 가능성을 내비치며 여론 몰이에 나섰다.

또 미국은 극초음속 미사일 등 차세대 무기 개발에 적극 나서는 중국에 대한 위기의식을 드러내며 미·중 간 냉전시대의 ‘군비경쟁’이 시작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우리가 본 것은 극초음속 무기 시스템 시험이라는 매우 중대한 사건”이라면서 “지금이 ‘스푸트니크 순간’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것에 매우 가깝다고 생각한다. 우리 군을 진전시키도록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푸트니크 순간’은 1957년 10월 소련이 세계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를 쏘아 올리면서 미국 등 서방이 큰 충격을 받은 데서 나온 말이다. 기술 우위에 안주하던 미국은 이때부터 우주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세계일보

차이잉원 대만 총통.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속의 5배 이상 속도로 날아가는 극초음속 미사일은 기존 미사일방어(MD)망을 무력화시킬 수 있어 ‘게임 체인저’로 불린다. 중국은 지난 7∼8월 두 차례에 걸쳐 극초음속 미사일을 시험발사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한 바 있다.

베이징·워싱턴=이귀전·박영준 특파원 frei5922@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