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서 명령어 한 줄 실수로 전국 멈췄다"…KT 통신 대란의 재구성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KT 통신 장애는 명백한 '인재'…명령어 한 줄이 빠지면서 발생"

부산 지역 망 고도화 작업 중 라우팅 정보 입력 오류가 원인

뉴스1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고개를 숙이고 있다. 2021.10.28/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결국 '인재'(人災)였다. 명령어 한 줄이 문제였다. 지난 25일 전국을 멈춰 세운 KT 통신 장애 원인이 드러났다. 부산 지역에서 진행된 망 고도화 작업 중 네트워크 경로설정(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했다. 명령어 한 줄이 빠지면서 발생한 문제가 전국 단위로 커진 셈이다. 사건 초기 트래픽 과부하 양상의 디도스 공격이 원인으로 특정된 것과 상반된 조사 결과다.

28일 KT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을 통해 나온 내용을 종합하면 이번 KT 통신 장애의 원인은 명백한 인재로 결론이 났다.

시작은 부산이다. 25일 11시20분, 부산 지역 시설에서 진행된 기업망 고도화 작업 도중 문제가 발생했다. 해당 작업으로 새로운 장비를 설치하고 여기에 맞는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명령어 한 줄이 빠졌다. 이후 KT 유·무선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면서 전국 단위로 인터넷을 비롯해 상점 포스기 카드 결제 등 관련 서비스 '먹통' 현상이 나타났다. 네트워크 장애는 약 40분간 지속된 뒤 정상화됐다.

KT의 설명에 따르면 초보적인 실수가 전국 단위 통신망 마비라는 초유의 사태로 이어진 것이다. 이 작업은 KT 협력사에서 진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과정에서 본 작업 전 테스트를 거치는 절차가 빠져 기본적인 시스템의 부재가 지적된다. 이에 대해 구현모 KT 대표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재발 방지를 위해 테스트베드를 운영해서 (본 작업 전) 한 번 더 테스트를 하고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전국이 아닌 국지적인 범위에서만 영향이 미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통상 야간에 진행되는 작업이 이용자 트래픽이 몰리는 주간에 진행된 점도 화를 키웠다. 구 대표는 "해당 작업은 야간작업으로 승인받는데 작업자가 주간에 진행했다"며 "관리 감독 책임은 KT에 있기 때문에 저희 책임으로 생각하고 있고 이 같은 통신 장애를 물리적으로 막을 수 있는 장치를 연구해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KT 구현모 대표와 만난 이원욱 과방위원장은 "사전에 테스트를 진행할 수 있었지만, 본 작업을 가장 트래픽이 심한 낮 시간에 진행해 발생한 대표적 인재"라며 "명령어 한 줄이 빠지면서 발생한 문제로 전국 라우터에 자동으로 전송이 되면서 전국적인 시스템이 마비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KT는 당초 먹통 사태의 원인에 대해 디도스 공격이라고 밝혔다. 이후 네트워크 경로설정(라우팅) 오류라고 정정했다. 이 때문에 경찰이 조사에 나서는 등 초기 혼란을 자초했다.

이에 대해 KT는 지난 26일 대표 명의 사과문을 통해 "인터넷 장애 초기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하여 외부에서 유입된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하였으나, 서비스 고도화를 위한 최신 설비 교체작업 중 발생한 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가 원인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해명했다.

이날 구현모 대표는 국회 과방위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DNS 상 트래픽 과부하로 인해 초기 원인 분석 과정 중 디도스 공격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통신 장애 발생 초기 디도스 공격이라는 KT 발표에 대다수의 네트워크·보안 전문가들이 의구심을 나타냈다는 점에서 추가 조사 및 해명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KT새노조는 "디도스 공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는 KT에서 디도스 공격 여부를 여부를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사측에 명백한 원인 규명을 촉구했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29일 오후 3시 KT 통신 장애 원인에 대해 공식 발표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발표 이후 통신 장애 재발 방지 대책 및 보상안 논의가 본격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KT는 다양한 피해 유형을 접수하기 위해 다음 주부터 신고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다.
Ktig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