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원희룡 “김만배, 유한기에 대장동 개발로 수억원 전달” 제보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8일 “화천대유의 김만배가 유한기에게 2015년 대장동 개발 관련 수억원을 건넨 사실을 공익제보 받았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사퇴를 종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인물이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희가 확보한 공익 제보에 의하면 화천대유김만배가 유한기에게 2015년 대장동 개발 관련 수억원을 건넨 사실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돈이 황무성 당시 사장을 몰아내고 사업자 선정 과정에서 화천대유 측에 편의를 제공하는 한편, 초과 이익 환수 규정을 삭제하는 데 관여한 대가라는 게 원 전 지사 측 주장이다.

그러면서 “수억원의 목적은 첫 번째, 2015년 1월 이재명 성남시장과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그리고 김문기 팀장 등 대장동 사업의 작전 책임자들이 이재명 시장과 함께 호주 여행을 다녀온 직후 화천대유에 모든 수익을 몰아주는 대장동 개발 사업의 관계 인물이던 황무성 사장을 제거하는 목적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유한기 본부장은 2월 6일 전후로 대장동 아파트의 초과 이익환수 규정을 삭제하는 과정에서 유동규 본부장과 함께 핵심적인 역할을 하게 된다”며 “2015년 3월 26일에 3개의 컨소시엄으로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자 신청이 접수되고 하루 만에 화천대유와 하나은행 컨소시엄으로 선정하는 짜고치는화천대유 업자선정 과정에 유한기 본부장은 절대평가위원장, 상대평가 소위원장으로 심사위원에 사실상 책임자 역할을 했다”고 지적했다.

원 전 지사는 “검찰은 즉각 수사해 김만배와 유한기를 구속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검찰이 이미 유한기 본부장을 조사한 것으로 저희는 파악하고 있다”며 “김만배와 유한기 사이에 수억원의 금품수수 사실을 명확히 수사해서 구속영장에 포함시키고구속수사해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공모 관계를 명확히 밝혀내길 촉구한다”고 요구했다.

검찰은 지난 13일 유 전 본부장을 한차례 불러 대장동 개발 사업 전반에 관해 물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을 몰아내는 데 관여한 혐의로 고발된 데다 금품 수수 의혹까지 제기된 만큼 그를 다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