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소상공인 손실보상금이 건물주에게?..."밀린 임대료 내기 급급"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27일)부터 코로나19 방역조치로 손해를 본 소상공인들의 손실보상금 신청이 시작됐죠.

하지만 자영업자들은 정부가 주는 손실보상금 대부분이 결국은 밀린 임대료를 받아가는 건물주들에게 돌아갈 수 없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함께 보시죠.

[김남주 /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실행위원]
손실보상금을 고스란히 연체된 임대료를 내는 데 써야 하고 (규모가) 2조 4천억 정도 되는데 절반이 임대료 명목으로 건물주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갈 가능성이 큰 문제점이 발견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