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NOW] 전세 마련도 포기… 가계대출 조이기에 월세 낀 거래 40%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8~10월 월세 비율 文정부 출범 후 최대

정부가 본격적인 가계대출 관리에 들어간 8월 이후 석 달 동안 서울 전체 아파트 임대차 거래 중 월세가 낀 거래 비율이 40% 수준까지 치솟았다. 전셋값 급등에 금융권 대출까지 어려워지면서 서울에서 전셋집을 못 구해 월세로 밀려나는 세입자가 급증한 것이다.

27일 서울시 통계에 따르면, 올해 8월부터 이날까지 체결된 서울 아파트 임대차 거래(3만4049건) 중 39.1%(1만3317건)가 보증금과 별도로 월세까지 내는 계약으로 집계됐다.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8~10월 30.3%였던 월세 거래 비율이 4년 만에 8.8%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임대차 시장에서 월세 거래 비율은 2018년 같은 기간 26.7%까지 낮아졌지만, 2019년 27%, 2020년 32.9%로 늘더니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울 강남과 강북을 가리지 않고 전 지역에서 아파트 월세 거래가 늘었다.

조선일보

부동산 전문가들은 “최근 1년 사이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억 단위’로 올랐는데, 금융권 대출까지 여의치 않자 전세 보증금 일부를 월세로 돌릴 수밖에 없는 세입자가 늘어난 것”이라고 분석한다.

정부가 26일 고강도 대출 규제를 발표하면서 월세 확대 현상은 더욱 심해질 전망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무주택자를 위한다는 임대차법 개정이 최악의 전세난을 불러왔고, 대출 없이는 전세 보증금을 마련하기 어려운 서민들만 ‘월세 난민’으로 내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도심에 가까운 중구(50.6%)는 월세 거래 비율이 전세를 추월했고, 중랑구(47.8%)·강동구(46.2%)·송파구(44.6%)·은평구(42.8%)도 월세 거래 비율이 높았다. 서울에서 가장 아파트 매매·전셋값이 비싼 강남구(42.6%)도 월세 거래가 꾸준히 늘고 있다.

문제는 아파트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자산 규모가 더 적은 빌라 세입자 중 상당수도 전셋값 상승을 감당하지 못해 월세로 밀려날 위기에 놓인 것이다. KB국민은행 통계를 바탕으로 작년 임대차법 개정을 기준 시점으로 1년 전후의 빌라 전셋값을 비교하니 일부 지역에선 상승률이 37배나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8월부터 1년 동안 서울 빌라 전셋값은 10.58% 올랐다. 아파트 전셋값 상승(16.6%)에는 못 미치지만 이전 1년간(2019년 8월~2020년 7월) 상승률(2.41%)의 4배가 넘는다.

시세 변동이 미미했던 지방 빌라 시장도 들썩이기 시작했다. 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울산 등 광역시 6곳의 빌라 전셋값 상승률은 임대차법 개정 전 1년은 0.16%에 불과했지만, 이후 1년은 5.91% 올랐다. 작년 8월 지방 광역시 빌라 평균 전셋값은 8094만원이었지만, 올해 8월은 8825만원으로 9% 상승했다.

무주택 서민들이 ‘월세 난민’으로 내몰리는 것을 막으려면 전셋집 공급이 늘어야 하는데, 상황은 녹록지 않다. 정부가 발표한 주택 공급 대책은 최소 4~5년간은 입주가 불가능한 물량이고, 임대차법으로 전세금을 5% 이상 못 올리게 된 집주인들은 전세보다 월세 계약을 선호하는 추세다.

부동산 전문가인 고준석 동국대 겸임교수는 “내년에는 올해보다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더 줄어드는 데다가 세금·대출 규제 강화로 전세 매물 잠김 현상이 한동안 이어질 것”이라며 “계약갱신청구권을 쓴 전세 세입자들이 새로 임대 계약을 맺어야 하는 내년 여름에 전세·월세난이 최악으로 치달을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