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비대면 수업 중 물소리”…화상 켜지자 교수는 욕조에 있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SBS 뉴스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한 대학교 교수가 욕조에 몸을 담근채 화상수업을 진행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27일 SBS 8뉴스는 한양대학교 에리카 캠퍼스의 한 전공 수업에서 A교수가 욕실에서 수업을 하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9주차 온라인 강의 도중 A교수의 웹 카메라가 갑자기 켜졌고, 욕조에 몸을 담근 채 수업을 하고 있는 교수의 모습이 나타났다. 이후 해당 사실을 알아챈 교수는 곧 카메라를 껐지만 수업을 계속 진행했다고 한다.

수업을 수강하던 한 학생은 “충격이었다”며 “아무 애기도 안 하고 수업과 관련된 얘기를 태연하게 얘기했다. 물소리가 중간에 계속 첨벙첨벙 들렸다”고 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느 예전부터 수업 중 울리는 소리와 물소리가 들렸다며 A교수의 이런 행각이 처음이 아닐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해당 수업을 듣고 있는 다른 학생은 “2주 전쯤에 같이 듣는 학생한테서 물소리가 난다는 연락이 왔는데, 족욕을 하시는 게 아닌가. 사정이 있겠지 하고 넘어갔다”고 한다.

문제가 불거지자 A교수는 수강 학생들에게 메일을 보내 “코로나 백신을 맞고 고열이 났고 휴강을 하지 않기 위해 무리하게 수업을 진행하다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

학교 측은 28일 인사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파악한 후 A교수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A교수는 이전에는 욕실에서 수업을 한 적이 없다고 학교 측에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choig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