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의문의 1승?…元 "왜 답 안해?" vs 洪 "질문 야비"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오른쪽) 전 제주도지사와 홍준표 의원이 27일 강원도 춘천 GI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 TV 토론회에서 고교 학점제와 탄소세 등 정책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홍, TV 토론회에서 '버럭'…정책 '설전'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 홍준표 의원이 27일 대선 경선 후보 TV 토론회에서 고교 학점제와 탄소세 정책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전국으로 생중계되는 공개 석상에서 홍 의원은 답변을 회피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오후 강원도 춘천 GI 강원민방에서 열린 강원지역 합동 TV 토론회에서 홍 의원에게 "더불어민주당과 이재명 경기지사는 고교 학점제를 추진하고 있고 이로 인해서 학교 현장이 난리 날 거로 예상된다"며 "이 문제를 어떻게 대응하고 해결할 것이냐"고 질문했다.

홍 의원은 다짜고짜 "전교조(전국교직원노동조합)에서도 찬성하나"라고 되물으면서 "고등학교까지 학점제 채택은 무리 아닌가"라고 답했다.

원 전 지사는 "고교 학점제는 2025년부터 학교 현장에 도입되도록 돼 있다. 이걸 문재인 대통령이 추진하고 있고, 이 지사가 정책을 이어받아 학교 현장의 가장 중요 변화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본선에 가면) 바로 토론 주제로 붙을 텐데"라고 언급했다.

그러자 홍 의원은 "제가 대통령 되면 안 하면 된다. 뭘 복잡하게 생각하냐"고 따지면서 "고등학교까지 학점제를 추진하는 건 무리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교육 제도나 큰 변화에 대해 관심이 없냐"며 쏘아붙였다. 홍 의원은 "제가 대통령이 되면 고육 정책 전반을 새로 바꾸려 한다. 2025년까지 고교 학점제를 하겠다는 것은 제게 의미 없는 것"이라고 못 박았다.

더팩트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고교 학점제 추진'에 대한 의견을 홍 후보에게 묻자 답변 대신 "이(재명) 후보가 왜 대통령이 된다는 전제로 묻느냐"며 불쾌해했다. 27일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오찬 회동 당시 이 후보.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 전 지사는 "(고교 학점제) 알지도 못하면서 무슨 의미가 있다, 없다고 하냐"며 지적하자, 홍 의원은 "모르는 게 중요한 게 아니고, 그런 식 문제는 답변하지 않는다. 이 지사가 왜 대통령이 된다는 전제로 묻는 것을 왜 내가 답변하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고교학점제 공방은 전초전에 불과했다. 이번엔 '탄소세' 도입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탄소세는 지구 온난화를 방지하기 위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각종 화석 연료 사용량에 따라 부과하는 세금을 말한다. 세계 주요국들은 기업 등에 세금을 부과함으로써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고 있다.

원 전 지사는 "이재명 후보는 탄소세를 거두겠다고 하는데 어떻게 대응하겠냐"고 물었다. 홍 의원은 "이 후보의 정책 토론은 이 후보와 (본선에) 가서 붙을 때 이야기하겠다"며 "원 전 지사는 정책을 물어라"고 요구했다.

이후 원 전 지사는 "탄소세 어떻게 할 거냐"고 거듭 물었고, 그때마다 홍 의원은 답변하지 않았다. 그러면서 "무슨 장학퀴즈로 묻나. 질문이 야비하게 느껴지니까 답변을 안 하는 것이다. 입장이 없는 게 아니라 이 후보 공약을 전제로 묻는 건 답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물러서지 않고 "홍 후보가 대통령 되겠다고 하지 않았나. 국제회의에 가면 (탄소세) 물어볼 텐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말하겠다"고 거듭 압박했다.

홍 의원은 "대답 안 한다. 질문 자체가 야비하니까"라면서 "본선 가면 내가 (이 후보보다) 훨씬 (토론) 잘하지. 당내 토론이기 때문에 제대로 안 하고 있는 거다. 묻는 것도, 어떻게 토론을 그리하냐"며 버럭했다.

흥분한 원 전 지사는 "왜 토론에서 답을 안 하고, 인신공격 내지는 비아냥거리나. 홍 후보는 사과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주도권 토론 순서에 따라 발언권을 보장받은 유승민 전 의원은 "두 분 사이에 있으니까 귀가 아프다"며 두 후보의 난타전을 꼬집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