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승민계' 하태경, 尹캠프 합류···"윤석열이 정권교체 적임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했다.

윤 전 총장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존경하는 하 의원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모시게 됐다"며 "3선의 하 의원은 우리나라 개혁보수와 정치혁신 상징하는 인물"이라고 치켜세웠다.

중앙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과거 누구보다 주사파의 잘못된 행태를 몸소체험하고 싸워오신 분이고 정치적으로 소외된 우리 2030 목소리를 300명 국회의원 중 가장 먼저 진정성 있게 경청해온 분"이라며 "하 의원과 함께 우리 국민에게 신선한 정치, 공감하는 정치, 미래세대 위한 정치 펼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정권교체와 정치혁신 이 두가지 다 잘할 후보는 윤석열 뿐"이라며 "네 후보 모두 당의 자산이고 훌륭한 분들이다. 그럼에도 윤 전 총장을 공개지지하는 이유는 정권교체·정치혁신 이 두가지 중차대한 과제를 모두다 성공적으로 이뤄낼 수 있는 후보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정권교체 적임자다. 조국사건 필두로 정의 상식 무너뜨린 문정부로부터 공정 가치 세웠다"며 "그가 대통령이 돼야 근본적인 정치혁신이 가능하다"고 했다. 또 "악성 포퓰리즘 광풍으로부터 지켜낼 유일한 후보"라며 "악성 포퓰리즘으로 무장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맞서기 위해선 공정과 상식이 있는 후보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치권에서 '유승민계'로 분류돼왔던 하 의원은 윤석열캠프 합류에 대해 "솔직히 쉽지 않은 시간이었다. 고민을 많이 했다"며 "정권교체와 정치혁신이라는 두 과제 다 이뤄낼 사람이 필요하다 판단했고, 윤 후보가 적임자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또 "그동안 지켜본 윤석열캠프엔 청년 목소리가 충분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청년 목소리를 가감없이 생생하게 전달하는 역할을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확실한 승리를 위해 2030 세대 지지를 확보해야 하는 윤 전 총장과 홍준표 의원의 본선 진출을 저지하고자 하는 하 의원이 힘을 합치기로 했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한편 하 의원은 국민의힘 안에서 이준석 대표와 함께 2030 세대 민심을 대변하는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꼽히며, 지난 1·2차 예비경선에서 홍 의원 '저격수' 역할을 자처해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