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대장동 특검' 마스크 쓴 국힘 "文대통령-이재명 만남은 수사에 영향"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회 운영위 청와대 국정감사…野 '대장동' 집중 공세

성일종 "대통령이 李 만난 것은 수사에 영향 미칠 수 있어"

이영 "文, 李에 대장동 때문에 거리 둔 듯" 의혹도

임이자 "오징어게임은 문재인게임…김밥집 메뉴보다 文정부 부동산 정책 더 많이 바뀌어"

유영민 "특검, 국회가 논의하면 결단내리겠다…부동산 아프지만 투기세력 때문"

노컷뉴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26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회동이 도마 위에 올랐다.

야당인 국민의힘 소속 위원들은 이 후보가 현재 검찰 수사 중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은 사람이라며 대통령과의 만남이 있어서는 안 됐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청와대를 찾아 문 대통령과 차담을 가졌다.

노컷뉴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청와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이 후보를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라고 부르며 "대장동 설계자이고, 결재권자이고, 총감독한 사람이고, 피의자가 될 수 있고, 범죄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성 의원은 "대장동 사건, 조폭과 관련되어 있다고 하는 이 엄혹한 상황 속에서 대통령이 이 전 시장을 만났을 때 수사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느냐, 없느냐"며 이날 차담이 이 후보 수사에 영향을 미치기 위한 여당의 계획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여당의 대선후보로서 관례에 따라 요청에 의해 만난 것"이라며 "나중에 수사 결과를 가지고 얘기를 하시라. 야당도 (대선) 후보가 되신 분으로부터 요청이 오면 (회동을) 고려할 것"이라고 답했다.

유 실장은 "정부는 20대 대선 과정에서 엄중한 중립을 지키며 공정한 선거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유 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윤호 대통령경호처 차장,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유 실장, 서주석 국가안보실 제1차장. 박종민 기자그러자 국민의힘 이영 의원은 2013년 김무성 당시 대통령 특사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면담하던 사진을 근거로 이날 회동 모습이 "이 후보가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과 마주 보고 있고, 문 대통령께서는 상석에 안아 계셨다"며 "대장동 사건 때문에 대통령께서 거리두기를 하고 계시다는 개인적인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특별검사 도입 요구도 이어졌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은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이준석 대표도 대통령께서 (국회 시정연설에) 오셨을 때 검경의 수사를 좀 더 속도감 있게 할 수 있도록 챙겨달라는 당부를 하셨다"며 "국회에서 논의가 되면 마지막에는 대통령이 임명하는 절차일 텐데 나중에라도 좀 논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은 민주당이 "입만 열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더욱 특검으로 가야하지 않느냐"며 "대통령께 특검을 해야 한다, 결단을 내리셔야 한다고 요청할 의향이 있느냐"고 말했다.

이에 유 실장은 "청와대도 이것(대장동 사태)을 비상식적으로 봤기 때문에 처음부터 엄중하게 봤고, 지켜보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도 내부적으로 여러 고민을 하고 있다"며 "국회에서 논의를 해주시라. 논의 결과에 따라 결단을 내리겠다"고 답했다.

여야는 회의 시작부터 국민의힘의 특검 요구를 둘러싸고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문구가 새겨진 마스크를 쓰고, 같은 문구의 검은색 리본을 가슴에 착용한 채 국감에 참석했기 때문이다.

노컷뉴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한 뒤 여야 간사들이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국정감사가 야당 의원들의 대장동 문구 관련 마스크 착용 논쟁으로 정회한 뒤 여야 간사들이 대화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이를 떼라는 민주당의 요구를 국민의힘 의원들이 거부하면서 오전 국감은 시작하자마자 감사가 중지되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국감에서는 문재인정부의 부동산과 경제 실정에 대한 야당의 질타도 쏟아졌다.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은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을 패러디한 '문재인게임'을 선보였다.

임 의원은 △부동산 증세-다주택자 탈락 △집값 올리기-무주택자 탈락 △집합금지·영업제한-자영업자 탈락 △생필품 물가인상-서민 탈락 △비정규직 정규직화-취준생 탈락 등 게임의 내용을 소개한 후 "어제 문 대통령이 시정연설에서 엄청나게 깨알 자랑을 하던데 민심과 청와대 정서가 너무 괴리돼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부동산 정책이 "2017년 6번, 2018년 5번, 2019년 7번, 2020년 6번"이나 나왔지만 집값을 잡지 못했다며 "동네 김밥집 메뉴판도 이렇게 많이 바뀌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유 실장은 "참 아픈 곳"이라면서도 "시중에서는 '좌파정권 부동산 불패'라는 말이 있다. 잘해서 불패가 아니라 투기는 불패라는 뜻"이라고 말해 정책 실패라기보다는 투기 세력의 득세 때문에 부동산 가격이 올랐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