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

ETRI, 자율주행 사물 추적기술 ‘세계 1위’ 입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미국 워싱턴대학 공동연구진이 개발한 자율주행용 객체분할·추적 기술을 적용해 영상 속 객체를 화소 단위로 분할, 색칠해 인식한다. ETRI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미국 워싱턴대학 공동연구진이 개발한 자율주행용 객체분할·추적 기술이 자율주행 분야 사물을 추적하는 국제대회에서 세계 1위를 차지했다.

ETRI는 지난 11일부터 6일간 개최된 세계최대 컴퓨터비전 학회(ICCV)에서 개최하고 구글이 후원하는 '자율주행용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 부문' 국제 대회 '비디오 트랙'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26일 밝혔다. 대회에는 중국 최대 검색포털 바이두, 독일의 프라이부르크 대학교 등 세계 유수의 기관들이 다수 참여했다.

객체 분할 및 추적 기술은 교차로나 도로 위 차량 및 보행자들의 위치를 정확하고 빠르게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다. 향후 스마트시티용 교통관제 시스템에 적용하면 안전도를 높이고 다양한 서비스 연계도 가능하다.

예컨대, 교차로에 진·출입하는 차량들의 진행 방향을 정확히 알아내고 예측함으로써 횡단보도 이용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에게 조심하라는 경고의 신호를 보낼 수 있다. 이를 통해 교통사고 위험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다.

ETRI 문기영 대경권연구센터장은 "이 기술은 스마트 교통을 위한 교통량 모니터링, 차량, 보행자 안전 향상 등 스마트 시티의 핵심 기술로 향후 지방자치단체 등에 적용해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시티 기술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ETRI는 국제공동연구를 통해 개발한 알고리즘으로 대회에서 제공하는 영상을 분석해 길, 벽, 신호등, 빌딩, 사람 등 20여개 객체를 추적했다. 연구진의 기술은 객체를 화소 단위로 나눠 형태를 인식하고 색칠한다. 따라서 객체의 세밀한 식별 및 정교한 추적이 가능하다. 기존의 사각 틀로 사물을 인식·추적하는 방식에 비해 훨씬 고도화된 기술이다.

ETRI는 이번 비디오 트랙 대회에 대경권연구센터 김광주, 김병근 연구원이 참여하였으며, 미국 워싱턴대학에서 진능 황 교수 연구팀이 참여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