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끝나지 않은 신분제의 유습 '갑질'

사립고 교장 교직원에 갑질 의혹…대전교육청 감사 착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대전시교육청 전경
[대전교육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대전의 한 사립학교 교장이 교직원들을 상대로 갑질을 일삼는다는 의혹이 제기돼 대전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했다.

26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권익위가 운영하는 국민신문고 갑질피해신고 코너에 대전의 한 사립학교 교직원들이 교장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교육청에서 사실 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다.

신고한 교직원들은 교장이 교사에게 학생들을 동원해 교내에 벽화를 그리라고 강요하는가 하면, 병중인 교사에게 보고를 안 한다고 질책을 하고 교사들이 이를 이행하지 않자 결재서류를 반려하는 등 각종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 밖에 교장으로부터 업무와 무관한 일로 심한 욕설을 듣는 등 교직원들의 크고 작은 갑질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교육청이 감사에 착수한 뒤에는 학교 관리자 측으로부터 교직원들에게 앞으로 행동을 지켜보겠다는 식의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교직원과 학교 관계자를 상대로 신고 내용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2차 가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요청했다"며 "신고 내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규정에 따라 엄중히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min36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