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기 중 이산화탄소 또 최고치…각국 탄소 감축 계획도 기대 못미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해 이산화탄소 증가, 10년 평균치보다 더 많아

“최근 각국이 제시한 감축 계획, 온난화 억제 불가능”

“2100년까지 지구 기온 산업화 이전보다 2.7도 상승”


한겨레

독일의 한 석탄 발전소에서 연기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뢰체라트/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전세계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각국의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이 기대에 못 미쳐, 2030년께 탄소 배출량이 2010년보다 16%가량 늘어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이런 추세라면 지구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높은 수준에서 억제한다는 국제 목표치 달성이 어려워져 지구 기온이 2100년엔 2.7도 상승할 것으로 분석됐다.

세계기상기구(WMO)는 25일(현지시각)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전세계 대기 중 이산화탄소 평균 농도가 2019년보다 2.5ppm 높아진 413.2ppm으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이산화탄소 농도 증가치는 지난 10년 평균(2.4ppm)을 넘어서는 빠른 증가세를 보였다. 이런 이산화탄소 농도는 산업화 이전(1750년)의 149% 수준이다. 또다른 온실가스인 메탄의 대기 중 농도는 지난해 1889ppb로 산업화 이전의 262% 수준을 기록했고, 아산화질소 농도도 산업화 이전의 123%인 333.2ppb까지 높아졌다.

세계기상기구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활동 둔화로 탄소 배출이 일시적으로 줄었지만,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에 뚜렷한 영향을 주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여파가 농도에 별 영향을 끼치지 못한 것은, 이산화탄소가 한 번 배출되면 최대 200년까지 대기 중에 머물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이런 특성 때문에 기후 변화와 싸우려면 더 빠르게 탄소배출량을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세계기상기구는 또 그동안 탄소를 흡수하던 아마존 지역이 브라질 정부가 진행해 온 개발 여파로 탄소 배출원으로 바뀌는 등 육지 생태계의 탄소 흡수 능력이 줄고 있다고 우려했다. 페테리 탈라스 세계기상기구 사무총장은 “기온 상승을 막으려면 산업·에너지·운송 시스템과 삶의 방식 전체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이와 함께 유엔(UN)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6)를 앞두고 세계 각국이 내놓는 탄소 배출 감축 계획도 기대에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사무국은 파리 기후변화 협정 서명국 192개국의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을 종합 분석한 결과, 현재 계획대로라면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이 2010년보다 16%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문가들은 지구 온난화를 억제하려면 203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2010년의 절반 수준으로 줄여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파트리시아 에스피노사 사무국장은 “116개국이 최근 감축 계획을 새로 제시하거나 강화함으로써 기후 변화 대응 의지를 보여줬다”면서도 “파리협정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는 세계의 기후 대응 노력이 시급하게 강화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무국은 세계 각국의 탄소 배출 감축 계획이 현재 수준에서 빠르게 바뀌지 않는다면 지구 기온은 2100년까지 산업화 이전보다 2.7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달 1일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를 앞두고 탄소 배출 추가 감축 압박이 가해지고 있으나 중국·인도·브라질 등은 아직 호응하지 않고 있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전했다. 부유한 나라들이 2020년까지 기후변화 대응 자금으로 1000억달러(약 117조원)를 내놓기로 한 계획도 예정대로 집행되지 않고 있어 회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도 25일 특별 기자회견에서 이번 총회에서 “필요한 합의를 얻지 못할까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신기섭 선임기자, 최우리 기자 marishi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