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나온 달고나 맞아요?” 열광한 수만 뉴요커들 [이슈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징어 게임’ 즐기려 수만명 몰려 긴줄
금방 동난 달고나 현장서 만들어 주기도
샅바 찬 씨름판의 뉴요커들, K컬처 체험
김장·동해·독도 알리기도 성황리 종료

뉴요커들, 아시아 증오범죄 반대 SNS 올려
서울신문

달고나 뽑기를 하는 뉴요커들 -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 열린 ‘2021 코리안 페스티벌’에서 드라마 ‘오징어 게임’ 분장을 하고 달고나 뽑기 게임을 하는 현지인 참가자들. 2021.10.25 aT 미주지역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미국 NBC의 간판 토크쇼 ‘더 투나잇 쇼 스타링 지미 팰런’에 출연한 ‘오징어 게임’ 배우들.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트렌디한 도시로 꼽히는 ‘미국의 심장’ 뉴욕 한복판에서 수만명의 뉴요커가 넷플릭스에서 신드롬을 일으킨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와 한국 문화에 열광했다. 이들은 한국의 전통놀이인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를 다함께 즐기고 “진짜 이게 ‘오징어 게임’에서 나온 달고나가 맞느냐”며 드라마에서처럼 달고나를 핥아먹으며 축제를 만끽했다.

폐막 시간에도 줄 끊이지 않고 북적북적
300개 달고나 초절정 인기에 조기 품절


24일(현지시간)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 뉴욕한인회 주최로 열린 ‘2021 코리안 페스티벌’에는 온종일 ‘오징어 게임’ 팬들과 현지 주민들이 몰려들어 드라마 속 게임과 다양한 한국 문화를 직접 체험했다.

광장 전체가 참가 희망자들로 꽉 찼고, 폐막 예정 시간인 오후 5시가 넘어서도 줄이 끊이지 않았다는 점에서 최소 1만 명에서 많게는 2∼3만 명이 다녀간 것으로 주최 측은 추산했다.

하이라이트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진 달고나 뽑기와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이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미주지역본부가 현지 셰프에게 의뢰해 미리 마련한 300개의 달고나로 오후까지 3차례에 걸쳐 달고나 게임을 진행할 계획이었지만, 오전 행사 시작부터 인파가 너무 몰린 탓에 오후 참가자들을 위해 급히 게임을 중단해야 했다.
서울신문

달고나 뽑기를 하는 뉴요커들 -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 열린 ‘2021 코리안 페스티벌’에서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처럼 달고나 뽑기 게임을 하는 현지인 참가자들. 2021.10.25 aT 미주지역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극중 성기훈(이정재 분)이 게임 도중 달고나를 핥고 있다.넷플릭스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단 후에도 뉴요커들이 자리를 뜨지 않고 1시간 넘게 줄을 서서 기다리는 바람에 aT 측은 오후 1시쯤 게임을 재개했고, 준비한 달고나가 다 떨어지자 현장에서 추가로 만들어 제공하기도 했다.

참가자들은 드라마 속 배우들처럼 혀로 핥거나 바늘 또는 이쑤시개로 찔러 삼각형, 하트 등의 모양대로 달고나를 떼어내는 데 열중하는 모습이었다.

드라마 속 두 번째 생존 게임인 달고나 게임은 여러 개의 달고나 모형 하나를 선택해 제한시간 10분 안에 모양에 맞춰 설탕을 뽑아내면 된다. 성기훈 배역으로 열연한 이정재는 극중에서 모양대로 뽑아내기가 가장 어려운 우산 모양을 선택해 달고나 뒷면을 열심히 핥는 전략으로 극적으로 생존에 성공한다.

뉴요커들은 쉴 새 없이 행사 부스로 몰려와 정말로 드라마 속 달고나와 똑같은 제품인지 확인하거나 “재료가 무엇이냐”, “채식주의자가 먹어도 괜찮냐”라고 묻는 등 큰 관심을 보였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에도 남녀노소가 온종일 줄을 서서 참가해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서울신문

“한국 김치 맛나요” -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 열린 ‘2021 코리안 페스티벌’에서 김장 체험해보는 현지인 참가자들. 2021.10.25 aT 미주지역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게임 완수자들 햇반, 카레, 고추장
‘K푸드 박스’ 선물세트에 함박미소


게임에서 임무를 완수한 참가자들은 햇반, 카레 등 한국 음식으로 구성된 ‘K푸드 박스’ 선물세트와 고추장, 김치 등의 경품을 받아들고 미소를 지었다.

‘오징어 게임’과 상관없이 한국의 문화를 경험하고 싶어하는 뉴요커들도 많았다.

김치 홍보관에서는 행사가 끝날 때까지도 김장 체험을 위한 줄이 끊이지 않았고, 모래판 위에서는 파란 눈의 금발 청년들이 즉석에서 신청해 씨름 대회에 참석했다.

또 한인회는 동해·독도 홍보관에 한국에서 공수한 종이로 된 대형 독도 모형 채색하기, 독도 머리띠와 목걸이 만들기 행사를 통해 미국인들에게 동해와 독도 표기를 홍보했다.

페스티벌에 참가한 뉴요커 다수는 아시아계 증오범죄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적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기도 했다고 한인회가 전했다.
서울신문

씨름대회 참가한 뉴요커들 - 2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니언스퀘어에서 열린 ‘2021 코리안 페스티벌’에서 씨름대회 참가한 뉴욕 주민들. 2021.10.25 뉴욕한인회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총 구독자의 절반 이상
1억 3200만명 오징어 게임 봤다
“253억 제작비, 가치 1조… 41배↑”


‘오징어 게임’은 사회에서 루저로 그려진 456명의 참가자들이 상금 456억원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서바이벌 게임을 그린 작품이다. 배우 이정재, 박해수, 정호연, 위하준, 오영수, 허성태, 아누팜 트리파티 등이 출연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오징어 게임’은 지난달 17일 첫선을 보인 이후 총 94개국에서 ‘오늘의 톱(TOP) 10’ 1위에 올랐으며, 미국에서는 넷플릭스가 공개한 비영어권 시리즈 중 최초로 21일 연속 ‘오늘의 톱 10’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을 2분 이상 시청한 사람은 작품 공개 23일 만에 1억 3200만명에 달했다.

넷플릭스 총 구독자 수가 2억 900만명인 점에 비췄을 때 현재까지 총 구독자의 절반 이상이 이 시리즈를 본 셈이다.

또한 ‘오징어 게임’을 보기 시작한 시청자 중 89%는 적어도 1개 이상의 에피소드를 봤다. 시청자 중 66%에 해당하는 8700만명은 첫 공개 후 23일 안에 마지막 9화까지 ‘정주행’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세계 시청자가 ‘오징어 게임’을 보는 데 소요한 시간을 모두 합치면 14억 시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햇수로 따지면 15만 9817년이 된다.

블룸버그가 공개한 넷플릭스 추산 ‘오징어 게임’의 ‘임팩트 밸류’(impact value)는 8억 9110만 달러(약 1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징어 게임’의 제작비는 2140만 달러(약 253억원)였다. 회당 28억원 꼴이다.

블룸버그는 ‘오징어 게임’이 253억원을 제작비로 투자하고 약 1조원의 가치를 창출해 다른 작품들보다 ‘효율성’ 지표에서 41.7배가 뛰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서울신문

아프리카도 ‘오징어 게임’ 열풍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티브로 댄스 영상을 만든 아프리키 어린이들. 유튜브 Masaka Kids Afrikana


서울신문

모스크바 한식당 오징어게임 테마 게임 진행 -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2021년 10월 21일 오징어 게임을 테마로 하는 칙오리코 한식당에서 한 사람이 한국 사탕인 달고나를 들고 있다.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가 방영한 서바이벌 형식의 한국 드라마다. 타스 연합뉴스 2021-10-2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등장한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주제로 한 카페에서 드라마 속 복장을 입은 카페 웨이터들이 달고나를 나르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BBC “‘오징어 게임’ 서구 전역에 퍼진
‘한국 문화 쓰나미’의 가장 최신 물결”


영국 BBC방송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오징어 게임’의 전 세계적 돌풍은 한국 드라마가 오랜 기간 발전해온 결과라고 진단했다.

영국 BBC방송은 ‘오징어 게임- 한국 드라마 중독의 증가(The rise of Korean drama addiction)’ 제하의 기사에서 한국 드라마가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현상을 조명했다.

BBC는 “BTS, 블랙핑크는 음악계에서 누구나 아는 이름이 됐고, ‘기생충’, ‘미나리’는 오스카를 거머쥐어 할리우드를 뒤집어 놨다”면서 “오징어 게임의 치솟은 인기는 수년째 서구 전역에 퍼진 ‘한국문화 쓰나미’의 가장 최신 물결”이라고 평가했다.

BBC는 1990년대에 한국이 정치적인 자유화 물결을 겪으며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졌고 인터넷 스트리밍 업체의 확산이 한국 드라마의 시장을 넓혔다고 분석했다.
서울신문

- 태국 방콕의 한 백화점에서 22일(현지시간) 할로윈 행사의 일환으로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한 소녀가 ‘술래’역의 복장을 하고 게임을 진행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태국 방콕의 한 백화점에서 할로윈 행사가 열린 가운데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술래 복장을 한 소녀가 손님들과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도 한국 드라마 콘텐츠에는 기회가 됐다고 BBC는 분석했다. 실제로 2020년 아시아에서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의 시청은 한 해 전보다 4배로 증가했다고 BBC는 전했다.

여기에 누드나 섹스신이 없어 어떤 문화권에서도 쉽게 받아들여질 수 있는 가족 친화적인 콘텐츠의 ‘표현 수위’도 장점으로 꼽힌다.

BBC는 이어 “‘오징어 게임’에 중독됐다면 다른 드라마도 보라”며 로맨틱 코미디 팬에게는 ‘사랑의 불시착’을, 갱스터 시리즈 팬에게는 ‘빈센조’를 추천했다.

또한 ‘기묘하게 섹시한 유령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오 나의 귀신님’을, 슈퍼히어로 팬에게는 ‘힘쎈 여자 도봉순’을 추천했다.

‘상속자들’은 미국 리얼리티쇼 ‘카다시안 따라잡기’ 팬들에게 추천했다. BBC는 “기대하라. 삼각관계와 극적인 상황은 미국 드라마의 배우들도 얼굴을 붉힐 정도고, 스토리라인은 킴 카다시안이 꿈도 못 꾸던 것”이라고 이 드라마를 소개했다.
서울신문

‘오징어 게임’ 26일 만에 전 세계 시청 1억 가구 돌파 - 사진은 해외에서 보이는 ‘오징어게임’ 열풍.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프랑스 파리에 들어선 오징어게임 팝업스토어, 오징어게임을 체험하기 위해 모여든 파리 시민들,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전통놀이인 딱지치기를 하는 멕시코인들, 중국 상하이에 들어선 달고나 가게. 2021.10.13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아프리카도 ‘오징어 게임’ 열풍 -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모티브로 댄스 영상을 만든 아프리키 어린이들. 유튜브 Masaka Kids Afrikana


서울신문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넷플릭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 2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엑셀 외곽에서 열린 MCM 코믹콘 행사에 ‘오징어 게임’ 의상을 입은 한 사람이 참석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2021-10-24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