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김만배·남욱 금명간 영장…'700억 약속' 공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남욱 사무실 압수수색서 구체적 지급 방식 담긴 서류 확보

남욱·정민용 재소환…법원행정처서 김만배 출입 기록도 받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박재현 정성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을 청구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막판 혐의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김씨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대장동 개발 이익 중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한 것으로 보고 금명간 부정처사 후 수뢰 약속 혐의 등을 적용해 구속영장을 재청구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