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도발 쓰지말라’는 김여정 보란듯이…성 김 “북, 도발 멈춰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조찬 협의를 마치고 발언대로 향하고 있다. 성 김 대표는 “한국과 종전선언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모색하기 위해 계속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진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자신들의 무력 도발을 ‘도발’로 표현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미국은 백악관에 이어 북핵 협상 담당자까지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발사를 ‘도발’로 규정하고 유엔의 대북 제재 결의를 지키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도발 표현 금지령’ 이후 도발을 도발이라 부르지 못하는 한국 정부 대응과 비교된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2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지난 6주 동안 탄도미사일을 비롯해 한반도 평화에 반하는 행위를 여러 차례 했다”며 “북한이 이런 도발(provocation)과 정세를 불안정하게 하는 행위를 멈추고 대화에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지난달 15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도발’이라고 표현한 걸 겨냥해 “대통령이 기자들 따위나 함부로 쓰는 ‘도발’이라는 말을 망탕 따라 하고 있는 데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시한다”며 “우몽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미국은 이에 전혀 연연하지 않는 분위기다. 앞서 백악관은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북한이 SLBM을 발사한 지난 19일 북한을 향해 “추가 도발을 자제하라”고 밝히는 등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일관되게 ‘도발’로 규정했다.

김 대표가 북한을 향해 ‘도발’을 언급한 건 지난달 14일부터 한·미 북핵수석대표 간 협의가 잦아진 이후 사실상 처음이다. 하지만 이날 김 대표가 미사일 발사를 도발로 부르며 북한을 규탄한 건 북한의 SLBM 발사를 그만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다. 대화에 열려 있는 것과는 별개로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북한의 무력 증강에 대해 미국이 양보하는 일은 없다는 메시지 발신인 셈이다.

◆문 대통령 유럽 순방=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8일 출국해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30~31일)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11월 1~2일) 등에 참석한다. 두 차례 다자 회의 이후엔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의 초청으로 헝가리 국빈방문이 이어진다. 이번 순방에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도 동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의 첫 기착지인 이탈리아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단독 면담(29일)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의 교황청 방문은 2018년 10월에 이어 두 번째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u@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