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트 이건희’ 이재용의 승어부] 차분한 분위기 속 故 이건희 회장 1주기...이재용의 ’뉴 삼성’은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영인으로서 ‘승어부’ 이루기 위한 움직임 표면화할 듯

삼성이 고(故) 이건희 그룹 회장의 첫 기일을 맞이한다.

24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 일가는 25일 경기도 수원 선영에서 이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을 진행한다.

그룹 차원의 행사 없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유족과 주요 계열사 사장단을 중심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은 이번 1주기 행사를 조용하게 보낼 예정이지만 재계에서는 이날이 이 부회장의 ‘뉴(New) 삼성’이 본격화하는 기점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 부회장이 향후 경영 방향과 관련해 새로운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하고 있다.

이 회장이 세상을 떠난 지난해는 삼성과 이 부회장에게 중요한 시기였다.

2014년 5월 이 회장이 쓰러진 뒤 삼성을 이끌어 온 이 부회장은 지난해 5월 무노조 경영을 폐지하고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함께 준법경영에 매진하겠다고 강조하는 등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가겠다고 선언했다.

이 부회장의 뉴 삼성 선언은 자신이 2016년 ‘국정농단’ 사건에 연루되면서 개인과 회사가 겪은 어려운 시기를 타개하기 위한 시도였다.

외부의 풍파로 흔들리지 않는 기업을 만들겠다는 그의 의지가 뉴 삼성에 담긴 셈이다. 당시 재계는 그의 선언을 두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새로운 기업의 면모를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보이며 ‘국민의 기업’으로 발돋움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해석했다.

이런 뉴 삼성 움직임이 활발해지던 시기에 이 회장의 사망은 재계에 충격을 줬고, 이 부회장의 경영 시계도 한 박자 쉬어가게 됐다.

당시 이 회장의 고교 동창인 김필규 전 KPK 회장의 추모사는 세간으로부터 많은 공감을 받았다.

김 전 회장은 “‘승어부(勝於父)’라는 말이 있다. 아버지를 능가한다는 말로, 이것이야말로 효도의 첫걸음이라는 것”이라며 “세계 곳곳을 돌아다녔지만 이 회장보다 ‘승어부’한 인물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당시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진행 중이던 이 부회장에게 승어부는 새로운 과제로 받아들여졌다.

그는 지난해 12월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서 “제가 꿈꾸는 승어부는 더 큰 의미를 담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국격에 맞는 새로운 삼성을 만들어 존경하고 또 존경하는 아버님께 효도하고 싶다”고 다짐했다.

그러나 이 부회장은 올해 1월 18일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 지난 8월 13일 가석방될 때까지 승어부의 기회조차 얻지 못했다.

가석방 당시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전면에 나서 삼성에 산적한 현안을 해결할 것이라는 분석이 우세했다.

실제로 삼성은 이 부회장이 복귀한 지 11일만에 향후 3년간 240조원의 투자와 4만명의 고용 계획을 발표했다. 지난달에는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 ‘청년희망 ON’ 파트너사로 참여하면서 3년간 3만명의 추가 채용을 약속했다.

이 부회장은 취업제한 논란 등을 의식해 아직 전면에 나서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재계는 이 회장의 1주기를 기점으로 이 부회장의 승어부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지난해부터 뉴 삼성을 만들겠다는 기업인으로서의 꿈을 공개적으로 밝혀 왔다”며 “점진적으로 스스로의 색깔을 드러내면서 뉴 삼성을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가운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지난해 10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문기 기자 mkmk@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