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장면’ 통편집한 1박2일… 문세윤 날벼락 맞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사생활 논란으로 '1박2일'서 하차한 배우 김선호(위 사진 왼쪽 끝)가 이미 녹화된 분량에서도 편집돼 풀샷에만 스치듯 등장했다. /KBS2 '1박2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 여자친구에게 낙태를 강요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을 빚은 배우 김선호가 고정 출연하던 예능프로그램에서 통편집됐다.

24일 KBS2 예능프로그램 ‘1박2일’ 시즌4에서는 ‘제1회 추남 선발대회 특집’ 두 번째 이야기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은 고정 멤버였던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으로 하차를 결정한 이후 첫 방송이다. 김선호의 하차 결정에 제작진도 이미 녹화된 분량에서 김선호의 등장을 최소화 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김선호의 모습은 거의 볼 수 없었다. 게임 미션은 물론 저녁 식사 장면에서도 대부분 통편집됐다. 갯벌 여행을 앞두고 멤버들이 2인 팀을 결성한 가운데, 문세윤과 김선호가 ‘중간즈’ 팀을 이뤘으나 이 분량 역시 모두 편집됐다. 다만 단체 풀샷 화면처럼 편집이 어려운 부분에서는 신체 일부만 등장하거나 스치듯 걸려 나왔다.

앞서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대세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폭로글 당사자로 지목돼 논란에 휩싸였다. 자신이 K씨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해당 글 작성자는 K씨가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빙자를 한 뒤 일방적으로 이별을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김선호는 지난 20일 오전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김선호는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후 스케줄을 취소했고, 차기작 ‘2시의 데이트’ ‘도그 데이즈’ 등에서도 하차했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