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만 동부서 규모 6.5 지진… 40년만에 발생한 가장 큰 규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하철 일시중단·TSMC 직원 대피 등 혼선

쿠키뉴스

대만 중앙기상국에서 표기한 24일 대만 동부 6.5 지진 발생 지역(빨간색 별). 연합뉴스

[쿠키뉴스] 조현지 기자 =대만 동부 지역에서 규모 6.5의 지진이 발생했다. 지진의 여파로 지하철 운행이 일시 중단되는 등 혼선이 빚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대만 중앙기상국(CWB)에 따르면 이날 지진의 진앙은 대만 북동부 이란(宜蘭)현 에서 남쪽으로 22.7km 떨어진 난아오(南澳)향이며 진원의 깊이는 66.8km라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지진으로 대도시인 북부 타이베이(台北)와 중부 타이중(台中) 등 지역에서 최고 진도 4의 진동이 발생하는 등 대만 전 지역에서 지진이 감지됐다. 1분 후인 오후 1시 12분에 이란현에서 남남서쪽으로 16.6km 떨어진 다퉁(大同)향(진원 깊이 67.3km)에서 규모 5.4의 여진이 이어졌다.

천궈창(陳國昌) 기상국 지진예측센터장은 이날 오후 발생한 6.5 지진이 올해 들어 가장 큰 규모라고 밝혔다. 이날 지진은 이란현 내륙 지역에서 40여 년 만에 발생한 가장 큰 규모다.

천 센터장은 앞서 발생한 6.5 지진과 1분 후 발생한 여진 간에 방출되는 전체 에너지가 40배 이상 차이가 난다면서 앞으로 사흘 안에 규모 4 이상의 여진 발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날 지진으로 부상자가 1명 발생했고 타이베이의 지하철은 일시 운행이 중단됐다.

현지 매체 연합보는 세계 최대 파운드리 업체인 대만 TSMC의 북부 신주(新竹) 과학단지 내 공장에서 일부 직원이 대피했다고 보도했다.

시민은 현지 언론에 “롤러코스터를 탄 듯 현기증을 느꼈고, 지면이 상하로 흔들린 후 다시 좌우로 흔들리기도 했다”고 말했다.

대만전력공사(TPC)는 가동 중인 원자력발전소의 지진계가 이번 지진을 감지했으며 현재 시스템은 정상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대만 북부 신베이(新北)시 신좡(新莊)구의 20여 층 높이의 신축 건물에 설치된 타워 크레인이 부러져 아래로 떨어지기 일보 직전이라는 보도도 나왔다. 이어 수력 발전소와 화력 발전소 등과 전력 공급 시스템 등도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은 일명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지진대에 위치해 있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hyeonzi@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