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디폴트 위기' 헝다 "10여 개 프로젝트 재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00조원이 넘는 부채로 채무불이행(디폴트) 위기에 빠진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가 오늘 10여개 프로젝트를 재개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헝다는 중국 소셜미디어 위챗 계정에 올린 글을 통해 선전, 둥관과 다른 도시에서 10여개 프로젝트를 재개했으며 모두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헝다는 "건설 약속을 지키려는 노력이 시장의 신뢰를 강화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헝다는 8천350만 달러(약 985억원)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지급 유예기간 종료를 이틀 앞둔 지난 21일 가까스로 상환하면서 일단 공식 디폴트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하지만 자금난으로 건설 사업 대부분이 중단된 상황에서 갚아야 할 빚이 계속 이어지는 탓에 헝다의 유동성 위기는 근본적으로 해소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헝다는 올해 추가로 4건의 달러화 채권 이자를 갚아야 하며 내년까지 상환해야 할 달러화·위안화 채권 규모는 74억 달러(약 8조7천억원)에 달합니다.
김정기 기자(kimmy123@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SDF2021] 5천만의 소리, 지휘자를 찾습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