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의선, 인도네시아 도착… 조코위 만나 전기차 협력 요청할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정의선 현대차(005380)그룹 회장이 미국 출장을 마치고 인도네시아로 향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에 전기차 현지 생산과 판매 등에 대한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24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친 뒤 전용기를 타고 곧바로 인도네시아로 향해 자카르타 공항에 도착했다. 앞서 정 회장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현대차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방문하고 미국 판매 전략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비즈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회장은 오는 25일 자카르타 북부 JI엑스포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엑스포에서는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등 정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인도네시아 전기차 로드맵 발표 행사가 열린다.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 정부 측에 현지 전기차 생산과 판매 등을 위한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된다.

인도네시아는 전 세계 니켈 매장량의 20%를 보유하고 있고, 망간·코발트 등 배터리 원료물질을 생산하는 국가다.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와 관련 부품들을 생산하며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LG에너지솔루션과 11억달러(약 1조2000억원)를 투자해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 신사업 단지에 배터리셀 합작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이 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돼 2024년 상반기 중 배터리셀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에 아세안 첫 생산공장을 짓고, 내년 1월 내연기관차부터 양산을 시작한다. 3월 전기차 첫 생산을 위한 협의도 현재 진행 중이다.

이윤정 기자(fact@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