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뉴스1 PICK]윤석열, ‘개 사과’ 논란에 “선거는 패밀리 비즈니스”…洪 "개 사과, 밑천 들통났으니 결단해라"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洪 "윤석열, 국민 개 취급에 공천 미끼로 선대위 영입…한 방에 훅 간다"

尹, '공천미끼 중진 영입' 비판 홍준표에 "답변 가치 없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운데)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가진 가운데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과 포옹을 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홍준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에서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일대일 맞수토론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 발언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하기 전 소셜미디어(SNS)에 사과 과일 사진을 올려 논란을 빚고 있다. © 뉴스1


뉴스1

윤 전 총장 캠프는 23일 공지를 내 후보자 자택 마룻바닥이 찍힌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는 24일 당 중진들의 '국민캠프'(윤 후보 캠프) 합류를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데려간다'고 평가절하한 홍준표 후보의 언급에 대해 "답변할 가치가 없는 이야기다"라고 일축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홍 후보가 (여론조사 방식에 대해 문제삼으며 경선불복 등 중대결심을 말한 것에 대해) 하든 뭐하든 각자 본인이 판단할 문제로 여기에 대한 제 의견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태호·박진·심재철·유정복 등 당 중진 인사 4명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 임명했다.

윤 후보는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지난 22일 만남에 대해 "지금까지 귀한 조언을 많이 해주셨고 제가 일주일에 한번 정도는 식사를 하거나 사무실을 찾아뵈면서 계속 소통해 왔다"며 "엊그제 저녁에 만났을 때는 우리나라 중요한 미래 어젠다에 대해 말씀해주셨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의 선대위원장 합류 시기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는 없었지만 경선을 마치면 도와주실 느낌은 받았다"며 "어쨌든 경선은 끝까지 가야 한다"고 말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켜 유감 표명에 나섰던 윤 후보는 "광주 방문을 기획하고 있다"며 "날짜는 광주에 계신 분들이 적절한 시점을 알려준다고 해서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또 인스타그램의 '개 사과' 논란에 대해 "(사진 찍은 곳이) 집이든 어떤 사무실이든 중요한 것은 아니다"라며 "또 가족이 어떤 분은 후원회장도 하는 등 선거가 원래 패밀리 비즈니스라고도 하는 데 제 처가 다른 후보 가족처럼 적극적이지 않아서 오해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이미 '개 사과'(사진)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 세우기 구태 정치의 전형이 되어 버렸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서 "공천은 엄연히 당 대표의 권한인데 광역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면서 선대위에 뒤늦게 영입하는 것이 새로운 정치인가"라며 이같이 직격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열고 참석한 위원장들과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윤 후보, 유정복-심재철 공동선대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가진 뒤 공동선대위원장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 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가진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에서 위원장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가진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가진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 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 가진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박진,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 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신상진 공존과혁신위원장, 박진-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 윤 후보, 심재철-유정복 공동선대위원장.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김태호 공동선대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운데)가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선대위원장 및 공존과혁신위원장 영입 기자회견을 마친 뒤 퇴청하고 있다. 2021.10.2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ewskij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