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게인TV]'원더우먼' 이하늬, 화재 사건 내막에 오열.."다 나 때문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원더우먼'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이하늬가 정인기가 화재 사건 범인으로 잡혀가게 된 진실을 알고 오열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원 더 우먼'에서는 이하늬가 정인기가 화재 사건의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명국(정인기 분)은 조연주(이하늬 분)에게 "불을 질렀다고 말하는 대신 돈을 받았다. 누군지는 모르겠는데 한주 그룹 사람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조연주는 "혹시 내가 먹고, 쓰고, 공부한 돈 한주 돈이냐. 도대체 그 돈을 왜 받은 거냐"라며 강명국을 질책했고, 강명국은 "현장에서 용의자로 몰리는 바람에 그대로 경찰서로 끌려갔다"라며 억울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한주 측 사람이 그에게 "어차피 당신 나오기 힘들다. 돈 좀 받고 조용히 입다물고 살아라"라고 말했다며 "순간 당장 내 딸한테 필요한 건 옆에 있는 무능한 아비가 아니라 돈이라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덧붙였다.

조연주는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조연주는 한승욱(이상윤 분)에게 "돈은 할머니가 내 앞으로 보험을 들었다고 전해줬다. 어릴 때라 서류를 챙길 생각을 못 했다. 한승욱 씨한테 면목이 없다"라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할머니가 이 세상에 100% 누구 때문에 일어난 일은 없다고 얘기를 했는데 오늘 얘기를 들어보니 다 나 때문인 것 같다. 그날 내가 할머니 가지 말라고 붙잡았다면 할머니도 내 옆에 있고, 아버지도 다른 사람이 한 일 덤터기 쓰지 않았을거다"라며 자책했다.

조연주는 "나는 태어나서 지금까지 열심히 안 산적이 하나도 없는데 왜 난 맨날 창피하고 비참하고 부끄러워야 하냐. 너무 싫다"라며 오열했다.

한승욱은 "할머니 그렇게 만든 사람도 찾아야 해, 검사한테 복수도 해야 해, 아버님도 미워하고, 요즘 강미나 노릇까지 해야 하고. 참 힘들었겠다. 아버님 미워하는 마음부터 하나라도 줄이자"라며 조연주를 달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