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등학생 때 돈 빼앗고 괴롭혀”…보복 폭행 나선 쌍둥이 고등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쌍둥이 고등학생이 성인 남성을 집단 폭행하는 장면/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라북도 남원에서 성인 남성이 고등학생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했다. 과거 이 남성에게 돈을 빼앗긴 가해자들이 앙심을 품고 보복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YTN에 따르면, 지난 7월 26일 전라북도 남원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상근예비역 A씨가 쌍둥이 고등학생에게 폭행당했다. 이들은 장소를 옮겨 또 다시 폭행을 이어갔다.

당시 두 차례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퍼지면서 지역 사회 안팎에 소문이 났다. 공개된 첫 번째 영상에선 쓰러진 A씨를 두 명의 고등학생이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겼다. 이 영상에는 누군가 “애초에 쌍둥이를 건드렸으면 안 돼”라고 말하는 음성이 포함됐다. 두 번째 영상에선 예닐곱 명이 A씨를 가격한다.

이른바 ‘쌍둥이’로 지칭된 이들은 초등학생 시절 고3이던 A씨로부터 2만원을 빼앗기고 수시로 괴롭힘을 당해 화가 나서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했다. 또 이들은 영상만 봐선 일방적인 폭행처럼 보이지만 쌍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최혜승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