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위드 코로나' 단계적 시행

코로나19 확진, 오후 6시까지 서울 417명 확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보다 39명 줄어



헤럴드경제

23일 오전 서울 관악구민종합체육센터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센터를 찾은 시민이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토요일인 23일 오후 6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417명으로 집계됐다.

서울시에 따르면 같은 시간대로 비교해 전날(22일) 456명보다 39명 적고, 1주일 전(16일) 446명보다도 29명 줄었다. 하루 전체 확진자 수는 22일 551명, 16일 506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중 국내 감염은 413명, 해외 유입은 4명이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4일 1221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을 쓴 뒤 이달 개천절과 한글날 연휴를 거치며 18일 298명까지 줄었다가 19일부터 다시 늘어 22일까지 나흘째 500명대를 이어갔다.

23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누적 확진자 수는 11만4859명으로 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 집계치는 다음 날인 24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