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남욱에 날 세운 안민석 "도깨비 장난처럼 구설 휘말린 내게 해명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천화동인 4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의 처남이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근무하는 비서로 밝혀진 것과 관련, 안 의원이 "당신 때문에 비리 정치인으로 억울하게 비난받고 있는 나와 고통을 당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진실을 밝혀라"고 남 변호사를 향해 날카롭게 대립각을 세웠다.

안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매형이 행한 부도덕한 일로 고통받고 있는 당신의 처남이자 내 비서에게 사과하라"면서 "그리고 어느 날 갑자기 도깨비 장난처럼 구설에 휘말린 나에 대해서도 공개 해명해야 한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안 의원은 "당신의 처가가 있는 오산시 국회의원 안민석"이라면서 "나에게 당신은 일면식도 없는 생면부지의 사람이다. 대장동 사태로 당신의 존재를 알았고, 내 비서가 당신 처남이라는 것을 확인했다. 세상에 이런 일이"라고도 적었다.

안 의원은 또한 "당신의 처남은 성실하고 착한 사람이다. 예의도 바르고 듬직한 비서이자 좋은 세상 만들겠다는 건강한 꿈도 가진 청년"이라면서 "그가 남욱의 처남이라는 이유로 비난받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주장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안 의원은 "주위에서는 내가 부담을 털어버리려면 비서를 그만두게 해야 한다는 충고도 있지만 나는 도의에 어긋난 정치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더불어 안 의원은 "단지 당신의 처남이 나의 비서라는 이유만으로 국힘으로부터 오산 운암뜰 개발 비리 의혹을 받고 있다면서 "언론들과 일부 지역민들이 아무런 근거 없이 매도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안 의원은 "비리가 있다면 돈 먹은 자는 따로 있을진대, 운암뜰 개발 과정의 특혜와 비리를 경계하고 비판해온 내가 얼토당토않게 생면부지의 당신과 엮여 의심을 받는 것을 도저히 참을 수 없다"면서 "운암뜰 특혜 비리를 묵인하며 개발에 찬성한 오산의 국민의힘은 반성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안 의원은 이어서 "국힘에서는 '남욱-안민석-이재명'을 연결시키는 황당한 소설도 쓰고 있고, 윤석열 후보의 김병민 대변인은 방송에서 인과관계도 없는 저급한 아무말 대잔치를 벌이고 있다"면서 "종국에는 이재명 후보를 흠집내보겠다는 악의가 있다고 보인다"고 일갈했다.

또한 안 의원은 "남욱의 처남이 나의 비서라는 사실은 운명이다. 이제부터 대장동 전투에 참전해 권력형 토건비리의 판도라 상자를 열겠다"면서 "대장동 오징어 게임의 VIP가 누군지 당신은 알 것이다. 실체는 누구인가. 대장동 VIP가 이재명 후보가 아니라고 사실대로 분명히 말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