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성 절친’ 에브라, 충격 고백… “13살 때 성학대 당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파트리스 에브라(왼쪽)와 박지성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 시절.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절 박지성의 ‘절친’으로 국내 팬들에게도 친숙한 프랑스 전 축구선수 파트리스 에브라(40)가 10대 시절 동성 교사로부터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충격 고백을 했다.

에브라는 23일(현지 시각) 영국 ‘더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13세 때 등교 시간을 줄이기 위해 선생님 집에 머물렀는데 그때 그가 침실에서 그런 행위를 했다”며 “어머니께는 최근에야 이 사실을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어머니도 ‘그때는 네가 왜 선생님 집에서 자는 것을 싫어하는지 몰랐다’고 미안해하셨다”며 “자서전에는 이 내용을 쓰지 않기 바라셨는데,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고 다른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므로 어머니를 설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처음에는 이 이야기를 책에 담아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며 “하지만 나와 같은 상황에 처해있는 아이들이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후회하는 일을 꼽으면서는 “AS모나코에서 뛰던 24세 때 경찰로부터 그 선생님의 혐의를 묻는 연락을 받았지만 사회적 반향이 두려워 증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지금 당장은 가해 교사를 고소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에브라는 2006년부터 2014년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다. 당시 동료 카를로스 테베즈와 함께 박지성의 가장 절친한 친구로 자주 소개됐었다. 한국 방송에도 여러 번 출연해 국내 팬들의 환호를 받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