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징어 게임' 덕분에...美 신발 브랜드 반스 "흰색 스니커즈 반짝 특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VF코퍼레이션 CFO "소폭이나 매출 반짝 증가...매년 있는 일 아냐"

서울경제


미국 신발 브랜드 반스(VANS)가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 흥행에 힘입어 자사의 흰색 스니커즈가 ‘반짝 특수’를 누렸다고 22일(현지 시간) 밝혔다. ‘오징어 게임’에서 주인공이 신는 신발과 비슷하다는 이유에서다.

이날 로이터·블룸버그에 따르면 맷 퍼켓 VF코퍼레이션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소폭이긴 하지만 매출이 반짝 증가했다”며 “이는 매년 있는 일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VF코퍼레이션은 반스를 소유한 미국 기업이다. 퍼켓 CFO는 "이 틈을 이용해 대중문화와 반스의 접점을 만들어 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 내 게임 참가자는 전원 녹색 운동복에 흰색 스니커즈를 신는다. 반스 신발 중 이와 비슷한 스니커즈가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는 해석이다.

반스 측은 구체적 수치는 제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영국 신발 매체 솔 서플라이어에 따르면 지난 9~10일 반스 흰색 스니커즈 수요가 70% 증가했다고 미국 CBS방송이 보도했다. 뉴욕타임스는 패션 웹사이트 리스트(Lyst)를 인용해 지난 9월 중순부터 온라인 검색에서 흰색 스니커즈 관심도가 145% 가량 늘었다고 전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