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수 피해자 혈액서 '살충제 성분'...숨진 동료 소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직장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진 피해자의 혈액에서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무단결근한 뒤 숨진 동료 직원 집에서 발견된 독성 물질과 같은 것으로 확인된 건데, 다만 생수병 자체에선 같은 성분이 검출되지 않아 의문점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양재동 사무실에서 직원 2명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진 것은 지난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