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사 좀 된다 싶었는데"…잿더미 된 포장마차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부산의 포장마차가 밀집돼 있는 곳에서 불이 나 점포 8곳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소방시설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아 화재에 취약한 곳이었습니다.

KNN 이태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포장마차 안에서 시뻘건 불길이 치솟습니다.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계속 물을 뿌려보지만 불길은 쉽게 잡히지 않습니다.

부산 태종대 포장마차촌에서 불이 난 것은 오늘(22일) 새벽 4시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