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암초 만난 애플카…"미국에 공장 지어라" 요구 中이 거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애플, 세계 1·4위 CATL·BYD와 애플카 협상 결렬

애플카 배터리 공장 건설 요구 거절…미중갈등 탓

테슬라도 눈독들이는 LFP 배터리에 강한 中기업

이데일리

애플카의 컨셉트 디자인(사진=컨셉트 비히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애플이 개발 중인 전기차 ‘애플카’ 생산을 위해 중국 업체들과 협상을 벌였지만 좌초 위기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CATL과 비야디(BYD) 등 중국 배터리 업체들이 미국 내 생산 공장을 지으라는 요구를 거부하면서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소식통 3명을 인용해 애플이 CATL과 BYD에 미국 배터리 공장을 세우라고 제안했지만 이들이 고사했다고 보도했다. 비용이 너무 높다는 이유에서다. 또 애플은 애플카만을 위한 독자적인 제품 개발팀을 구성하라고 요구했지만 인력을 충분히 확보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플이 중국 기업에 눈독을 들이는 이유는 생산 비용이 저렴한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개발에서 중국 업체들이 앞서고 있기 때문이다. CATL과 비야디는 각각 세계 1위, 4위 배터리 업체로 배터리 팩 기술을 사용해 LFP 배터리 성능을 향상시켰다. LFP 배터리는 니켈 코발트 망간(NCM) 배터리보다 에너지 밀도는 떨어지지만 가격과 안전성이 뛰어나다. 테슬라를 비롯해 주요 전기차 업체들이 LFP 배터리 사용을 검토 중이다. 비야디는 이미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공장을 갖고 있는데, 미국에 애플카만을 위한 새 공장을 지으라는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급속히 나빠진 미·중 관계도 협상 결렬의 원인으로 꼽혔다. 최근 반도체 등 첨단기술을 둘러싸고 미중 간 갈등이 극심해지면서 중국 기업들은 공산당의 눈치를 보느라 미국 내에 중국 공장을 세우는 데 주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중국 기업들과 협상이 지지부진해지면서 애플은 중국 대신 일본 파나소닉과 배터리 공급 협상을 진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테슬라 최대 협력사이기도 한 파나소닉은 미국에 대규모 공장을 갖춘 만큼 배터리 공급이 용이하다. 다만 소식통에 따르면 애플은 여전히 중국 기업과 대화를 재개할 희망을 버리지는 않은 상태다.

배터리 공급 확보가 지연되면 애플카 개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애플카 사업 책임자이자 포드자동차 엔지니어 출신인 더그 필드 부사장이 최근 다시 포드로 돌아간 뒤 배터리 물량 확보에도 어려움을 겪으면 전기차 완성 시점이 미뤄질 수 있다는 것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