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윤석열 행보에 쏠리는 눈

홍준표 "국민을 '개' 취급하는 윤석열, 어쩌다 이 지경까지…그냥 사퇴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윤석열 캠프측이 22일 새벽에 올렸다가 내린 논란의 '개 사과' 사진.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는 22일, '개 사과' 논란으로 난처한 처지에 빠진 윤석열 후보를 '아예 그만 두라'며 벼랑끝으로 끌고 갔다.

홍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과 당원을 개취급 하는 이런 후보는 후보를 사퇴 하는게 맞지 않는가"라며 대놓고 물러갈 것을 요구했다.

또 윤석열 캠프측이 "개 사과 사진은 실무자의 실수였다"고 해명한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도 지난번 손바닥 왕(王)자 논란때와 똑같이 거짓말이다"며 '실수'라는 해명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어 "밤 12시에 (개에게 사과주는 사진을) 올렸다가 새벽 1시 30분에 내렸다"며 윤 후보 인스타그램(토리스타그램) 타임라인을 제시한 뒤 "그 시각에 실무자가 집에서 개와 같이 있었다는 것이냐"고 따졌다.

아울러 홍 후보는 "네티즌들이 '개 눈동자에 비친 모습은 윤 후보로 보이고', '사과를 주는 손은 여자손 같다'고 한다"며 윤 후보가 직접 '개 사과'에 개입한 것(개에게 사과를 주는 모습을 찍었다) 같다고 의심했다.

홍 후보는 "대선경선을 이런 유치한 조롱과 장난질로 하면 절대 안된다"며 "어쩌다가 이렇게 까지 되었는지"라고 장탄식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몰락 하는 건 탓할수 없으나 가까스로 살려 놓은 당까지도 이젠 같이 물고 늘어진다"며 "본선까지는 다섯달이나 남았는데 이젠 그만 하시지요"라며 윤 후보 등을 툭 떠밀었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