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캠프나우] 원희룡이 꼽은 '대장동 의혹' 남은 쟁점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이번에는 원희룡 캠프를 연결해보겠습니다. 김소현 기자가 나가 있는데요.

김기자, 오늘(21일) 원 후보가 새롭게 제기한 의혹이 있다고요?

[기자]

네, 원 후보는 요즘 '대장동 1타 강사'란 별명이 생겼습니다.

제 뒤로 캠프에서 따로 꾸린 화천대유 TF 사무실이 있는데,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서 민주당 이재명 후보를 연일 몰아붙이고 있습니다.

오늘은 '유동규 전 본부장이 압수수색 직전에 이재명 후보의 복심과 통화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