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합시론] '미완의 성공' 거둔 누리호 발사, 우주강국 첫걸음 내디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순수 국내기술로 제작된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한국 독자 우주기술의 새 역사를 썼다. 누리호는 이날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내 제2발사대를 엄청난 속도로 박차고 날아올랐다. 탑재된 1.5t급 모사체 위성(더미 위성)의 최종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지만 700km 고도까지 끌어올림으로써 독자적 수송 능력을 갖춘 세계 7대 우주 강국의 반열을 눈앞에 두게 됐다. 누리호는 설계, 제작, 시험, 발사 운용 등 모든 과정이 국내기술로 진행됐다. 현재 1t 이상 실용급 위성 발사가 가능한 나라는 미국, 러시아, 유럽, 중국, 일본 및 인도뿐이며 범위를 확대해도 스스로 발사체를 만들어 우주로 날려 보낼 수 있는 나라는 9개 정도라고 한다. 그런 점에서 비록 '미완의 성공'이지만 누리호 발사는 그 자체로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의 우주 역량을 과시한 큰 걸음이 아닐 수 없다. 그동안 누리호 발사에 헌신한 기술진과 관계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