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당근에 올린 900만원대 명품시계, 구매자가 차고 튀었습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중고 명품시계를 대면 판매하려다 거래 상대방에게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연합뉴스·서울신문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새벽 시간에 만나 시계 차본 뒤 도주
쫓아갔지만 놓쳐…경찰, 동선 추적 중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을 통해 명품시계를 판매하려다 구매자에게 도난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새벽 시간에 만난 구매자는 시계를 한 번 차본다고 한 뒤 도주했다.

21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쯤 서울 마포구 홍익대 정문 인근에서 오메가 손목시계를 구매할 것처럼 접근한 남성이 시계를 차고 달아났다. 이 시계는 시중에서 900만원대에 판매되는 명품이었다.

피해자 A씨는 전날 오전 2시 30분쯤 ‘당근마켓’에 명품 시계를 판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 오전 4시쯤 한 남성으로부터 “지금 만나서 시계를 볼 수 있느냐”는 채팅이 도착했고, 이른 새벽이었지만 A씨는 시계를 빨리 팔고 싶은 마음에 별다른 의심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오전 4시 50분쯤 홍대 정문 근처에서 남성과 만났다. 주변에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다. 남성은 시계를 한 번 차 볼 수 있느냐고 물었고 A씨는 승낙했다. 오메가 시계를 손목에 착용한 채 약 3분간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던 남성은 느닷없이 보증서를 집어 들고 달리기 시작한 것으로 나타났다.

A씨는 급히 뒤를 쫓으며 112에 신고하고 약 300m를 따라갔지만 골목에서 남성을 놓치고 말았다. 곧바로 출동한 경찰관들과 약 30분간 주변을 수색했으나 남성을 찾지 못했다.

남성은 A씨에게 휴대전화 번호 등 신상정보를 남기지 않았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남성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