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선호, 출연 광고만 10개 넘어···위약금 얼마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김선호가 자신을 둘러싼 사생활 논란 관련, 전 연인과 자신을 믿고 응원해준 팬들에게 고개를 숙이면서 유통업계가 김선호 출연 광고를 잇따라 내리는 등 손절에 나선 가운데 그가 부담해야 할 광고 위약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선호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라는 제목으로 혼인 빙자와 낙태 종용 등을 당했다는 폭로 글이 올라오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김선호는 20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제기된 혼인 빙자·낙태 종용 등의 의혹을 받은 K배우가 본인이라고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김선호는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며 전 여친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이 올린 글의 내용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김선호는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며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고도 했다.

김선호는 이어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면서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김선호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인정하면서 광고계는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김선호가 올해 촬영한 광고만 10여개가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9일 김선호가 모델을 맡은 도미노피자는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에 게재된 광고 영상을 비공개로 돌렸고,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있던 김선호 관련 광고 게시물도 삭제했다.

뿐만 아니라 캐논코리아, 식품회사 푸드버킷도 공식 SNS 등에서 김선호 관련 게시물을 내린 상태다. 11번가도 김선호의 사진이 담긴 배너를 뺐다.

아직까지는 계약해지 등 문제가 정식으로 논의될 단계는 아니지만 업계에서는 김선호가 광고 모델로서 계약 유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브랜드 광고 모델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브랜드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경우 광고비의 2~3배에 달하는 위약금을 모델이 물게 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씨는 지난 19일 자신의 유튜브 방송에서 김선호의 광고 모델비가 연간 5억원대에서 최근 7억원 안팎까지 올랐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씨의 발언이 맞다면 위약금 규모는 최소 50억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김선호의 경우 이번 논란이 지극히 개인적인 일이기 때문에 제품의 이미지가 실추됐을 수는 있지만 제품의 직접적인 피해 사실 입증 어려워 위약금 소송까지 진행하기는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설명이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