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4인방 모두 불러들인 검찰…대질조사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 사건 핵심 인물인 이른바 대장동 4인방 전원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이들 가운데 가장 먼저 구속됐던 유동규 전 본부장은 이르면 오늘(21일) 재판에 넘겨질 것으로 보입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이른바 대장동 4인방을 어제 모두 불러 조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