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여성 나체가..'뉴스 생방송 중 '음란물 송출 사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미국의 한 지역 방송사 생방송 뉴스 중 음란물이 송출되는 방송 사고가 났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스위크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 주 스포캔의 지역 방송사 KREM이 지난 17일 오후 6시30분께 일기예보를 하는 도중 화면에 음란물이 나왔다.

이데일리

사진=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을 진행하던 기상학자 미셸 보스가 화상 연결로 예보를 시작할 때, 보스 뒤에 설치된 작은 모니터에 여성 나체가 드러난 음란물이 13초가량 전파를 탔다.

이를 인지하지 못한 보스는 “멋진 주말 이후에도 좋은 날씨가 예상된다”며 방송을 이어갔다. 화상 연결로 함께 방송을 진행하던 앵커 코디 프록터는 영상을 확인했지만 당황하지 않고 일기예보를 전했다.

이데일리

사진=트위터


이후 KREM은 밤 11시 뉴스에서 “방송 초반에 부적절한 영상이 송출됐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지 경찰은 “방송 중 부적절한 이미지를 노출한 방송사에 대해 조치를 하고 있다”며 “경찰청 특수피해자팀(SVU)과 기술지원대응팀(TARU)이 이미지의 출처와 방송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현재 수사를 진행 중이며, 책임소재는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