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ick] "이런 신생아는 처음"…19번 유산 끝 찾아온 '6.3kg 아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에서 한 산모가 19번 유산 끝에 6.3kg이 넘는 '슈퍼 베이비'를 출산해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19일 A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애리조나에 사는 캐리 파토나이 씨와 팀 파토나이 씨 부부는 지난 4일 셋째 아들 핀리를 얻었습니다.

캐리 씨는 출산 전 의료진으로부터 "검진 결과 아기가 클 것 같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후 조산 증상이 나타난 캐리 씨는 예정일보다 하루 일찍 제왕절개로 아기를 낳았습니다.

신생아 핀리는 의료진의 예상을 뛰어넘는 '초우량아'였습니다. 몸무게 6.3kg, 키 60.3cm로 엄마 뱃속에서 나왔는데, 이는 남자 신생아 평균 몸무게 3.4kg, 키 50.8cm를 크게 웃돈 수준입니다.

분만을 담당한 의사는 "27년 동안 일하면서 이렇게 큰 신생아는 처음 본다"고 말했습니다. 간호사들은 남다른 몸집을 가진 핀리의 탄생을 기뻐하며 함께 사진을 찍었습니다.

캐리 씨는 "핀리가 태어날 당시 의료진이 '이렇게 크다니 믿을 수 없다'며 흥분했다"며 "핀리는 병원에서 유명 인사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캐리 씨는 아기 기저귀와 옷을 미리 준비했지만, 핀리에게 너무 작아 모두 새로 사야 했습니다. 생후 3주가 안 된 핀리는 현재 생후 9개월 아기 사이즈의 옷을 입고 있습니다.

ABC에 따르면 캐리 씨는 첫째 데블렌을 낳고 17번 유산을 겪은 뒤 둘째 에버렛을 출산했습니다. 이후 셋째 임신에 성공했으나 2번 유산하는 아픔을 겪었습니다.

캐리 씨는 "혈액 응고 장애로 19번이나 유산해 마음의 상처가 컸다"며 "건강한 핀리를 얻어 정말 감사하다. 기적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말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ary Patonai' 페이스북)
이선영 에디터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