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군산 어청도 앞바다 중국어선 전복…구조 12명 중 3명 사망(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중 양국 합동 구조 작업…실종 3명 수색 마무리 후 원인 조사

뉴스1

20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자정께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중국어선 A호(239t·승선원 15명)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전복됐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3명이 숨졌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군산=뉴스1) 강교현 기자 = 전북 군산시 어청동 남서쪽 124㎞ 해상에서 전복된 중국어선 실종 승선원에 대한 수색이 12시간 넘도록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전복된 어선의 승선원 15명 중 12명이 구조됐으며, 이 중 심정지 상태로 구조된 3명은 끝내 숨졌다.

20일 군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자정께 전북 군산시 어청도 남서쪽 124㎞ 해상에서 중국어선 A호(239t·승선원 15명)가 원인을 알 수 없는 사고로 전복됐다.

전복된 어선은 두 척이 함께 조업하는 이른바 '쌍타망' 어선으로,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허가를 받고 조업하던 중이었다.

신고를 접수한 해경은 경비함정 4척과 항공기 2대 등을 급파하고, 주변해역에서 순찰중이던 어업지도선 1척과 중국해경선 2척과 함께 합동으로 해상·항공 수색을 벌이고 있다.

앞서 군산해경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인근에서 조업중이던 중국어선 B호가 A호의 승선원 15명 중 7명을 구조했고, 잠시 후 군산해경이 바다에 표류중이던 선원 1명을 구조했다.

이어 이날 오전 9시30분께 사고 지점으로부터 약 3㎞ 떨어진 해상에서 표류중이던 승선원 4명을 추가 구조했다.

이들은 해상에 표류 중이었으며, 생존자 1명은 바다 위 부유물을 붙잡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조된 4명 중 1명의 건강상태는 양호하고 3명은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지만 사망했다.

해경은 남은 실종자 3명에 대한 수색을 이어나가고 있지만 초속 6m 가량으로 부는 바람과, 3m에 이르는 너울로 인해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정확한 사고원은은 밝혀지지 않았다. 해경은 구조 작업을 마치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해경관계자는 "높은 파도와 너울 등 기상불량으로 잠수부를 투입하지 못하고 있다"며 "기상이 좋아지면 전복 선박에 진입해 수중 수색을 시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yohyun2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