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국·캐나다인 선교단 17명 납치한 아이티 갱단 몸값 200억원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아이티 시민들이 19일(현지시간) 수도 포르토프랭스 북쪽에 있는 미국 자선단체 사무실 근처에서 갱단에 납치된 선교단 인원들의 석방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포르토프랭스|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티에서 미국인과 캐나다인 선교단 17명을 납치한 범죄조직이 1인당 100만달러(약 11억7850만원)씩 총 1700만달러(약 200억3450만원)를 몸값으로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은 19일(현지시간) 리스트 키텔 아이티 법무장관이 이같이 밝혔다면서 미 연방수사국(FBI)과 아이티 경찰이 납치범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키텔 장관은 “일단 몸값을 지불하지 않고 인질들이 풀려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협상에 여러 주가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피랍자 석방을 위해 아이티 경찰과 계속 접촉하고 있다며 “조속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오하이오주에 본부를 둔 기독교 자선단체 소속 미국인 16명과 캐나다인 1명은 지난 16일 아이티 수도 포르토프랭스 외곽 크루아데부케의 보육원을 방문하고 나오던 길에 무장한 괴한들에게 납치됐다. 자선단체 측은 피랍자 중에는 생후 8개월 된 아기를 포함한 미성년 아동 5명과 여성 6명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납치의 배후는 해당 지역에서 기승을 부리고 있는 범죄조직 ‘400 마우조’로 알려졌다.

400 마우조는 지난 4월에도 가톨릭 사제 5명과 수녀 2명, 사제의 친척 3명을 납치됐다가 풀어준 바 있다. 키텔 장관은 당시 사제 2명에 대해서만 몸값을 지급했다면서 이번에도 그 수준의 협상이 최상의 결과일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에 말했다.

카리브해 최빈국 아이티에선 최근 치안이 급격히 악화되면서 몸값을 노린 납치 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AP통신은 17명이 한꺼번에 납치된 이번 사건이 최근 몇 년간 아이티에서 일어난 납치 사건 중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아이티는 지난 7월 조브넬 모이즈 대통령이 암살되고, 지난 8월 규모 7.2 강진으로 2200명 이상이 목숨을 잃는 등 사건들이 잇따르면서 극심한 혼란을 겪고 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