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李 “이제 쥐 잡을 때” 공세에… 尹 “쥐에게 뇌물받은 고양이” 반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야 주자, 대장동 관련 ‘쥐 공방’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국민의힘 경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쥐 공방’을 벌였다.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을 상대했던 이 후보가 “이제 쥐를 잡을 때”라고 하자 윤 전 총장은 정약용 선생의 시를 인용하며 이 후보를 도둑고양이에 빗대 응수했다. 여야 역시 경기도 국감을 두고 서로 다른 반응을 내놨다. 민주당은 “이 후보의 완승”이라며 기세를 올렸지만 국민의힘은 “결정적인 한 방이 없었다”는 자성 속에 20일 열리는 국토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을 벼르는 모습이다.

○ 李 “쥐 한마리 뿐” vs 尹 “사냥개 부르리라”

동아일보

‘방어 준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오른쪽)와 한병도 원내수석부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날 민주당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이재명 후보의 완승”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후보는 19일 페이스북에 “태산명동서일필(泰山鳴動鼠一匹·태산이 떠날 듯이 요동하게 하더니 뛰어나온 것은 쥐 한 마리뿐). 이제는 쥐를 잡을 때”라고 올렸다. 야당이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경기도 국감에서 대대적인 파상공세를 예고했지만, 막상 전날(18일) 국감 결과 별다른 결과물이 없었다는 자신감이다. 이 후보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 화천대유자산관리의 배후에는 국민의힘이 있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이 후보가 ‘쥐를 잡을 때’라고 한 건 20일 예정된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에서도 물러서지 않고 ‘국민의힘 대장동 게이트’라는 점을 부각시키겠다는 의미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이 후보의 이런 반응에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역공을 펼쳤다. 윤 전 총장은 “다산 정약용 선생은 일찍이 ‘이노행((리,이)奴行)’이라는 시에서 쥐와 쥐에게 뇌물을 받은 고양이에 빗대 도둑과 도둑을 잡아야 할 관리가 결탁한 현실을 통렬하게 풍자했다”며 “이 후보에게 다산의 시 마지막 구절을 들려드리고 싶다”고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약서횡행녕수로(若鼠橫行寧嗾盧·만약 쥐들이 행패 부리면 차라리 사냥개 부르리라)”라는 구절을 게시했다. 이노행은 고양이를 탐관오리, 쥐를 도둑에 빗대 “화천대유 등과 이 후보가 연관이 있고,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의 몸통”이라는 야당의 주장을 다시 한번 부각시킨 것.

○ 與 “한 방 없이 헛방만” vs 野 “궤변 대행진”

동아일보

‘공격 준비’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왼쪽)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한기호 사무총장과 대화하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18일 열렸던) 경기도 국감은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고 말했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국감을 이 후보의 실질적인 첫 대선 행보로 보고 각별히 공을 들여온 민주당과 이 후보는 전날 국감에 대해 만족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재명 캠프에서 수석대변인을 맡았던 박찬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에서 경기도 국감에 대해 “이 후보는 자세와 내용 모두 A, 국민의힘 F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결정적인 한 방은 없었고 헛방만 있었다”며 “(이 후보가 20일) 국토위에서는 좀 못했으면 좋겠다”고도 했다.

반면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경기도 국감은 ‘민주당 연출, 이재명 주연’의 적반하장식 궤변 대행진이었다”며 “국회 의석수라는 완력을 악용해 증인 참고인 채택을 일절 불응하고 자료 제출을 철저히 막아 진실을 원천봉쇄했다”고 했다. 전날 대장동 의혹을 제대로 파고들지 못한 원인을 국회 여야 구성과 자료 제출 부실 등의 한계로 돌린 것. 행안위는 민주당 의원 12명, 국민의힘 8명이다.

다만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이 후보의 의혹을 파고드는 날카로운 개인기도, 팩트를 물고 늘어지는 집요한 팀워크도 보여주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는 이날 TBS라디오에서 “이 후보의 동공이 흔들리는 질문을 7분 동안 최소 10개는 해야 한다. 따지고 훈계하는 것은 득점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이 후보의 ‘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국감장에서 공개한 현금다발 사진이 진위 논란에 휩싸인 것은 야당의 최대 실책으로 꼽힌다.

이런 지적을 의식한 듯 국민의힘은 이날 내부 회의를 이어가며 국토위의 경기도 국감 대비에 집중했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후보의 일방적인 견강부회와 엉터리 주장에 대해 적극적인 제동을 걸고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