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오징어게임은 생존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이야기"...이정재, NYT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오징어게임' 이정재.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역대급 흥행작 ‘오징어 게임’의 배우 이정재가 NYT와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은 생존 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오징어 게임’에서 성기훈 역을 연기한 이정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나는 소셜미디어와 유튜브에서 몇몇 반응을 봤다. 유튜브 리액션 영상, 시청자들이 직접 ‘오징어게임’을 실시간으로 보는 영상을 많이 봤다. 내 인생에서 소위 이런 반응 비디오를 본 적이 없는데 매우 흥미롭고 재미있다”고 말했다.

이정재는 이어 “‘오징어 게임’이 한국 TV 시리즈와 영화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했기 때문에 다른 한국 콘텐츠들이 더 많은 시청자를 확보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정재는 일부 비평가들이 ‘오징어 게임’ 폭력성과 모호한 메시지를 비판한데 대해 “각자의 취향이 있고, 시청자분들의 어떤 반응이든 저는 전적으로 존중한다. 엇갈린 반응이 있는 것을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사람은 이타적인 사고방식을 갖고 있고 친구가 매우 소중하고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오징어 게임’은 이타주의라는 주제를 서바이벌 게임과 연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징어게임’이 서바이벌 게임이 아니기 때문에 조금 재미없게 보셨던 분들은 다시 보시길 권한다. ‘오징어 게임’은 생존 게임이 아니라 사람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오징어 게임’을 보면서 자신에게 질문을 던진다. 인간으로서 절대 잃어버려선 안 되는 것을 잊었던 것인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있었는데 알아차리지 못했는가라는 질문들”이라고 의미 부여했다.

매일경제

'오징어게임' 스틸.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재는 ‘오징어 게임’ 영어 자막 번역 논란에 대해 “작은 세부 사항은 그렇게 중요하지 않고 주제나 스토리를 바꾸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그는 “물론 지역마다 문화가 다르다. 다른 지역에는 없을 수도 있는 개념을 정확하게 요약하는 특정 단어가 한국어에 있을 수 있다. 그런 경우에는 청중이 이야기를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자막의 단어를 변경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미묘한 뉘앙스가 시리즈가 전달되는 근본적인 방식을 변화시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 작은 차이에 대해 별로 걱정하지 않는다”고 이해했다.

이정재는 시즌2와 관련한 질문에 대해서는 “이야기가 어느 방향으로든 갈 수 있기 때문에 매우 어려운 질문이다. 기훈의 감정 중 일부는 매우 복잡하다. 그는 매우 흥미로운 캐릭터”라며 “나는 그가 게임 제작자를 처벌하려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또는 새로운 참가자가 게임을 하지 못하도록 막을 수도 있다. 또는 그는 게임에 다시 참여하려고 할 수 있다. 지금은 잘 모르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더는 물러날 곳이 없는 이들이 거대한 공간에 갇혀 456억원의 상금을 차지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벌이는 생존 게임을 그렸다. 공개 17일 만에 시청 가구 수 1억 1100만을 달성, 넷플릭스 역사상 최고 인기 프로그램으로 기록됐다.

특히 전 세계가 '오징어게임' 놀이에 빠지는가 하면, 달고나 세트가 인기리에 팔려나가고 있다. 극 중에서 열연한 이정재, 박해수,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아누팜 트리파티, 김주령 등은 글로벌 스타덤에 올랐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