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민 1인 당 39개 씩 먹었다···불혹 맞은 '오뚜기 3분 카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간편식 1세대 '오뚜기(007310) 3분 카레'가 출시 40년을 맞았다. 지난 1981년 첫 선을 보인 오뚜기 3분 카레는 끓는 물에 3분 간 데우기만 하면 완성된다는 점에서 그 시절 소비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 첫 해만 400만 개가 팔리며 밥상의 단골 메뉴로 자리 잡았다. 2000년대 들어서는 맛과 영양까지 잡은 다양한 제품군을 선보이며 지금까지 부동의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19일 오뚜기에 따르면 '3분 카레'를 포함한 오뚜기 3분 요리류의 누적 판매량은 약 18억 개로,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약 39개씩 소비한 셈이다. 시장 점유율도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올해 9월 기준 오뚜기 3분 요리류의 점유율은 81.3%로 꾸준히 80%를 웃돌고 있다.

◇한국인 입맛 딱 맞는 '한국식 카레' 등장=오뚜기는 이른바 '한국식 카레'를 대중화시킨 장본인이다. 카레는 1940년대 국내에 처음 소개됐으나 특유의 강한 향 때문에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지 못했다. 그러나 오뚜기는 카레가 우리나라 주식인 쌀과 잘 어울리는 데다 매운 맛을 즐기는 한국인의 기호에 맞는 제품이라고 판단해 1969년 회사 설립과 함께 카레 개발에 착수했다. 그 결과 감자와 당근, 양파, 고기 등 다양한 재료를 듬뿍 넣고 걸쭉하게 끓여 밥에 얹어 먹는 '한국식 카레'가 세상에 나왔다. 오뚜기 관계자는 "경제 발전으로 보릿고개라는 말이 점차 사라질 무렵에 혜성같이 등장한 오뚜기 카레는 색다른 맛에 눈을 돌리던 소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고 말했다.

◇끓는 물에 3분···카레의 대중화 이끌어=분말 형태로 시작했던 오뚜기 카레는 취식과 보관의 편의성을 고려해 레토르트 형태로 진화했다. 1981년 오뚜기가 출시한 '3분 카레'는 데우기만 하면 간편하게 즐길 수 있어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고 출시 첫 해 400만 개의 판매고를 올렸다. 이후 오뚜기는 세분화된 소비자 수요를 고려해 순한 맛, 매운 맛, 약간 매운 맛 등으로 제품군을 넓혀 나갔다. 3분 카레의 흥행은 3분 하이스, 3분 스파게티 소스, 3분 짜장, 3분 미트볼 등 다양한 3분 요리 개발로 이어졌고 오뚜기는 1980년대 즉석식품의 선두주자로 굳건한 입지를 다졌다.

◇편의성 넘어, 맛과 영양도 잡았다=오뚜기는 시장 1위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제품 출시에 주력하고 있다. 웰빙 바람이 불던 2000년대 들어서는 강황 함량을 50% 이상 늘리고 베타글루칸·식이섬유·귀리 등을 넣어 영양 성분을 강화한 '3분 백세카레'와 건강식품으로 각광 받는 렌틸콩을 주원료로 한 '3분 렌틸콩 카레'를 선보였다. 지난 2019년에는 오뚜기 창립 50주년 기념 에디션 ‘스페셜티 카레’와 함께 ‘스페셜티 카레 3분’을 출시했다. ‘스페셜티 카레 3분’은 레드와인으로 숙성해 향긋한 풍미를 내는 큼직한 소고기와 로즈마리, 타임, 카르다몸, 월계수잎, 오레가노 등 5가지 허브가 어우러져 한층 풍부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국내 가정간편식의 원조인 3분 카레는 품질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소비자 중심의 마케팅으로 40년 간 시장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제품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