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카카오브레인, 7개 대학교와 AI 공동 연구 협력 나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카카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카카오 인공지능(AI) 연구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이 7개 대학교와 AI 공동 연구 협력에 나선다.

카카오브레인은 19일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포항공과대학교, 한양대학교, 한국과학기술원(KAIST),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 7개 대학 AI 연구실과 산학 협력을 체결하고 2024년 10월까지 3년간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브레인은 이번 협력으로 초거대 AI와 딥러닝 기술 연구 분야에 중점을 두고, 기존 연구 방법을 쇄신해 새로운 연구 방법론을 제시한다. Δ 메모리 기반 초거대 모델 학습 플랫폼 및 방법론 Δ 현 인식 및 추론 모델의 한계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방법론 Δ 현 비디오 인식 및 생성 한계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방법론 등이 주요 연구 주제다. 새로운 연구 방법론으로 생활에 도움이 되는 AI 기술을 개발해 나간다는 목표다.

카카오브레인 측은 "7개 연구 연구실과 함께 딥 모델 학습 패러다임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세대 학습 기술과 연구 방법론에 관해 지속적인 연구를 진행할 것이며 대한민국의 AI 리더십 확보를 위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준석 서울대학교 교수는 "생활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을 만들어가야 된다는 큰 방향에 있어 카카오브레인과 공감대가 있었다"며 "적극적인 연구 협력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서민준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세계적으로 학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하이임팩트 연구를 진행할 것이다"며 "실제로 인공지능이 산업에 적용되는 방식을 더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것에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ukge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