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붙는 OTT 시장

토종 OTT 티빙, 라인과 손잡고 해외로 “내년 일본, 2023년 미국 진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양지을(왼쪽),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가 18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티빙 커넥트 2021’에서 해외 진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티빙]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토종 온라인 동영상서비스(OTT) 기업 티빙이 본격적으로 해외 진출을 선언했다. 넷플릭스가 한국 OTT 시장을 주도하고, 디즈니플러스가 다음 달 12일 한국 진출을 앞둔 가운데 ‘안방’을 넘어 세계 시장에서 도전장을 낸 것이다.

티빙은 18일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기념하는 ‘티빙 커넥트 2021’ 행사를 열고 “K콘텐트의 글로벌 확산을 위해 라인 등 파트너 회사들과 손잡고 세계 OTT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며 “내년 일본과 대만을 시작으로 2023년 미국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티빙은 주요 국가에서 직접 소비자 직거래(D2C) 서비스를 론칭·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현지를 공략할 수 있는 로컬 콘텐트도 적극적으로 수급한다는 방침이다.

이은정 라인플러스 대표는 “라인은 서비스 출범 10년 만에 약 2억 명의 글로벌 월간 활성 사용자를 확보했으며 일본·대만·태국 등에서는 ‘국민 메신저’로 사랑받고 있다”면서 “라인의 글로벌 사업 노하우와 티빙의 콘텐트 제작 역량을 결합하면 아시아를 대표하는 OTT 플랫폼이 탄생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시아 대표하는 OTT 플랫폼 될 것”

이날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는 국내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전략도 밝혔다. 내년부터 국내에서 판매되는 삼성·LG 스마트TV에 티빙 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양 대표는 “세계 TV 시장 점유율 1위인 삼성전자와 티빙 전용 서비스 버튼 제공 등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명한 티빙 공동대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 등 글로벌 OTT와의 경쟁에 대해 “사업 본질적 특성상 글로벌화하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 언젠가는 맞닥뜨릴 사업자들과 홈그라운드에서 1라운드를 치르는 것을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티빙은 독립법인 출범 이후 오리지널·독점 콘텐트 25개를 선보였으며 매달 평균 2개 이상 새로운 콘텐트를 공개했다. 티빙은 이날 ‘환승연애 시즌2’ 등 프랜차이즈 지식재산권(IP) 본격화, 네이버 웹툰과 웹소설 같은 원천 IP 활용 콘텐트의 확장, 티빙표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 등 장르 다변화, 영화급 규모의 티빙 오리지널 콘텐트 제작 등의 전략으로 영향력을 확대한다는 성장전략을 제시했다.

티빙의 누적 유료 가입자 수는 지난해 10월 CJ ENM에서 독립 후 1년 만에 3배로 늘었다. 티빙 측은 주 타깃인 20~30대뿐 아니라 10대와 50~60대 가입자 역시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