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넷플릭스 맹공에 토종 ‘티빙’의 반격…불꽃 튀는 OTT 시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티빙 ‘글로벌화’ 시도…이후 미국, 유럽 등 계획

왓챠 ‘일본’ 이어 웨이브도 국외 진출 검토 중

경쟁력 있는 우리 콘텐츠로 국외 OTT 맞서


한겨레

티빙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외 온라인동영상서비스(오티티·OTT)의 공세에 국내 오티티들도 반격에 나섰다. 카드는 ‘글로벌화’다. 왓챠가 지난해 일본에서 서비스를 시작했고, 웨이브가 “국외 진출 방안을 검토 중”인데 이어, 티빙도 라인 등과 손잡고 국외 시장 진출을 본격화하겠다고 밝혔다.

양지을 티빙 공동대표는 18일 독립법인 출범 1주년을 맞아 개최한 ‘티빙 커넥트 2021’에서 2022년 일본과 대만을 시작으로 2023년에는 미국 시장에 진출한다고 발표했다. 그는 “일본과 대만은 에스브이오디(넷플릭스·티빙 같은 유료 구독형 오티티) 시장이 빠르게 성장 중이고 케이-콘텐츠 인기가 증명됐으며 향후 동남아 시장으로 확장 가능성을 염두에 둘 수 있다. 또 미국은 케이-콘텐츠 팬덤이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어서 우선 진출국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향후 유럽, 중남미 등 10개국 이상에 진출하겠다는 포부도 내비쳤다.

동력은 킬러 콘텐츠다. 이명한 공동대표는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사례에서 보듯이 강력한 오리지널 콘텐츠들이 주는 사업적인 동력은 대단히 크다. 킬러 콘텐츠를 준비하는 게 콘텐츠적인 사업 부분에서 핵심이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오징어게임>에 245억원을 투자해 1조원대의 가치를 올렸다. 티빙도 지난 1년간 오리지널 콘텐츠 25개를 선보였다. 오리지널 콘텐츠가 많아질수록 유료 고객이 늘었다. 지난해 10월 대비 유료가입자는 3배 이상 증가했다.

내년에는 이서진 <내과 박원장>, 김동욱 <돼지의 왕>, 황세인 <방과 후 전쟁활동>, 구교환 <괴이> 등 올해보다 더 힘을 준 화제작들이 기다린다. 이준익 영화감독도 한지민, 신하균 주연의 드라마 <욘더 >를 선보인다 . 특히 케이-콘텐츠를 케이 -애니 , 케이 -다큐로 확장한 점이 눈에 띈다 . 이욱정 피디가 다큐 <푸드 크로니클 > , <신비아파트 >를 만든 석종서 피디가 한국드라마 <구미호뎐 >을 애니메이션으로 만든다 . 이욱정 피디는 “ 티빙 오리지널 첫번째 다큐시리즈를 만든다는 책임감이 크지만,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 다는 점에서 흥분된다 ”고 말했다 . 이명한 대표는 “케이-드라마를 넘어 티빙만의 색깔이 담긴 케이-애니, 케이-다큐의 신세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티빙에서 오티티 예능을 만들었던 나영석 피디는 “티빙은 대부분 케이-콘텐츠로 채우고 있다는 게 (다른 오티티와) 차별화된 장점인 것 같다. 이제는 (오티티들이) 글로벌화돼야 하는 단계인 것 같다”고 짚었다. <디피>(D.P)나 <오징어게임> 같은 오티티 오리지널 콘텐츠 외에도 <갯마을 차차차>(티브이엔)처럼 티브이 콘텐츠가 오티티에서 사랑받는 등 국내 콘텐츠의 경쟁력은 여러 면에서 확인이 됐다. 국내 오티티들도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것이다. 국외 오티티가 대거 한국에 들어오고, 국내 오티티는 국외 진출을 본격화하는 2022년은 오티티 시장에 불꽃이 튈 전망이다. 양지을 대표는 “2023까지 국내 가입자 수를 800만명으로 늘리는 게 목표다. 국외 사업이 구체화하면 이 목표를 상향하겠다”고 밝혔다. 이명한 대표는 “디즈니플러스나 넷플릭스가 분명히 이 판을 달구는 역할을 하고 있다. (국내 오티티도) 글로벌화해야 하기에 언젠가는 맞닥뜨릴 이 사업을 홈그라운드에서 1차전을 치른다는 것은 어떤 의미에선 낫다”고 말했다.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