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침엔 추위, 중부 오후엔 비... 출근길엔 따뜻한 옷 입으세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역 아침 기온 5도 이하로
19일 아침에 풀렸다 20일부터 다시 아침 추위
"일교차 커져 건강 관리 유의할 필요"
한국일보

가을 한파가 닥친 17일 서울 마포구 홍대거리에서 두툼한 옷을 입은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월요일인 18일 아침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로 떨어져 추운 출근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오후에는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적으로 아침 기온이 크게 떨어지며, 중부내륙, 전북 동부, 일부 경상내륙 및 산지 등은 0도 아래로 내려갈 수 있다고 예보했다. 아침 최저 기온은 -2∼8도, 낮 최고기온은 13∼19도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이상으로 매우 크기 때문에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하고 노약자 등은 체온 유지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인천과 경기 서해안은 낮 12시 이후부터, 충남 서해안은 오후 3시, 서울·경기 내륙·강원 영서지방은 오후 6시 이후 비가 올 것으로 예보됐다. 예상 강수량은 19일까지 수도권·강원·충남권·전북 서부 5∼20㎜, 충북·전북 동부·전남권·경상권 내륙·제주·서해5도는 5㎜ 안팎이다.

대기 순환이 원활해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에서 '좋음'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으며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2.0m, 서해 0.5∼2.5m, 남해 0.5∼3.0m로 예상된다. 오전까지 경상권 해안에는 너울에 따라 물결이 높게 일어 백사장이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아침 추위는 주중 계속해서 이어질 전망이다. 19일에는 남서풍이 유입되면서 아침 기온이 18일보다 5∼9도 오를 전망이다. 하지만 20일부터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해 아침 기온이 다시 낮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지역별로 편차는 있지만 아침기온은 23∼24일쯤 평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시기의 아침 최저기온은 4~13도, 낮 최고기온은 16~22도로 예상된다.

인현우 기자 inhyw@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